베스트 글

선미가 연예인이 된 이유

글쓴이: genesis20  |  등록일: 09.12.2019 10:03:23  |  조회수: 1778
가수 선미가 화려한 모습 뒤에 감춰뒀던 아픔을 털어놓았다.

선미는 지난 5일 방송된 tvN '토크몬'에서 어린 나이에 연예인이 된 사연을 공개했다. 선미는 "사실 이 이야기는 하지 않으려고 했던 얘기들"이라고 운을 뗀 뒤 "연예인이 되기로 결심한 이유는 아빠"라고 말했다.

선미는 "초등학생 때 아빠랑 남동생 둘, 이렇게 살았는데 아빠가 조금 편찮으셨다. 집에서 산소호흡기를 차고 계시다가 건강이 악화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병상에 계시니까 가정형편은 점점 더 어려워졌다. '아빠는 지금 움직이지 못하니까 내가 가장인데, 내가 어떻게 하면 이 상황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별생각을 다 했다"고 고백했다.


선미는 "제가 밝고 성실하다고 선생님들이 저를 많이 챙겨주셨다"며 "선생님들은 저를 교사를 시키려고 하셨지만 저는 '내가 지금 12살이니까 적어도 10년 이상은 더 공부해야 선생님이 되는데 그 사이에 돈을 어떻게 벌지'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 제가 생각했을 때는 연예인이 되는 게 돈을 제일 빨리 버는 길이었다"며 "그때 한창 보아 선배님이 활동할 때여서 나도 보아처럼 연예인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선미는 지방에서 홀로 버스 타고 서울로 올라와 오디션 보는 것을 반복했고, 14살 때 JYP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 합격했다.


선미는 "제가 연습생이 된 후 2살, 4살 터울의 동생들이 아빠를 간호했다"며 "가족과 떨어져 있는 동안 아빠는 제게 문자를 많이 보내셨다"고 말했다.

'아이고, 아빠 너무 힘들다', '나 이제 갈 것 같다', '선미야, 동생들 잘 부탁한다'와 같은 투정 어린 아버지의 문자에 항상 답장을 해드렸다는 선미는 고된 연습생 생활과 아버지가 아픈 상황을 감당하기 버거웠던 어느 날, 아버지에게서 온 문자에 답장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선미는 "어느 날 '아빠 먼저 간다'고 또 문자가 왔다"며 "문자를 보고 '아빠가 또 힘들어서 투정부리네'하고 그 문자에 답장을 안 했는데, 그 다음 날 아빠가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선미가 원더걸스로 데뷔하기 3개월 전이었다. 선미는 "그날 답장을 못 했던 것이 계속 마음에 남는다. 3개월만 참으셨으면... "이라고 말을 흐린 뒤 눈물을 감췄다.


선미는 "지금 동생들과 엄마, (새)아버지랑 같이 살고 있다"며 "지금의 부모님에게 마음 아픈 이야기가 될 것 같아서 데뷔한 이래 이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그런데 이제는 정말 내 아버지고 어머니이니까 말씀드려도 될 것 같아서 이야기를 꺼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선미는 이날 방송을 통해 아버지에게 뒤늦은 답장을 보냈다. 선미는 "지금 좋은 엄마, 아빠, 동생들이랑 잘 지내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시고), 아빠가 있는 곳이 조금 어둡고 쓸쓸할 것 같아서 이제는 아빠를 보내주려고 해. 아빠가 살던 고향에. 아빠가 좋아하던, 아빠가 살던 바다니까 너무 섭섭해 하지 마. 나 잘할게. 끝까지 잘할게. 아빠"라고 말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