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주스 포장에 욱일기`..한국인 항의 받고 생산 중단 결정한 폴란드 주스 회사

글쓴이: 케세라  |  등록일: 09.13.2019 10:14:08  |  조회수: 321
주스 포장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사용한 폴란드 식품회사에 재외 동포 등 한국인들이 집단 항의해 생산 중단을 이끌어냈다.


폴란드 대표 식품가공회사 중 하나인 호르텍스(Hortex)는 지난 9일 한국인들로부터 욱일기 사용에 대한 집단 항의 메일을 받은 다음날인 10일 동일 주스 제품 생산 중단 결정을 내리고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욱일기의 의미가 널리 알려지지 않은 유럽 국가에서 한국인 일반인들이 자발적으로 역사 인식 제고를 위해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우리 정부는 최근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 사용을 금지할 것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요청한 바 있다.


논란이 된 주스 제품은 호르텍스가 올해 상반기 새로 출시한 음료다. 호르텍스는 ‘브라질 맛’, ‘로스앤젤레스 맛’, ‘마다가스카르 맛’, ‘일본 맛’ 네가지로 구분된 동일 라인 생산 주스 중 ‘일본 맛’ 제품에 기모노를 입은 일본 여성 그림과 함께 욱일기를 사용했다.

폴란드 식품가공회사 호르텍스(Hortex)가 올해 출시했다가 한국인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지난 10일 생산 중단을 결정한 ‘일본 맛’ 음료. 포장에 욱일기가 그려져 있다.

폴란드 식품가공회사 호르텍스(Hortex)가 올해 출시했다가 한국인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지난 10일 생산 중단을 결정한 ‘일본 맛’ 음료. 포장에 욱일기가 그려져 있다.

폴란드인 지인을 통해 이를 발견한 바르샤바 거주 한국인 조중희씨는 지난 5일 이를 처음으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알리고 호르텍스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폴란드 교민 정성웅씨는 9일 자신이 운영하는 폴란드 정보 공유 인터넷 카페에 이를 공유했다. 글을 읽고 분개한 카페 회원들과 정씨가 합심해 같은 날 호르텍스에 집단 항의 메일을 보냈고,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호르텍스는 바로 다음날인 10일 정씨에게 해당 제품의 생산 중단 결정을 알렸다.

정씨는 “카페 회원들이 제가 올린 글을 보고 다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단체에 퍼트려 주셨고, 하루만에 폭탄 터지듯이 많은 항의 메일이 도착하자 호르텍스 쪽에서도 놀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씨와 조씨는 10일 다비드 보로비에츠 호르텍스 부사장으로부터 생산을 중단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보로비에츠 부사장은 정씨에게 보낸 메일에서 “포장 제작 담당자들이 흰색, 빨간색 색상 조합이 부정적 의미를 가질 것이라는 점을 인식하지 못했다”며 “귀하의 의견과 호르텍스 그룹이 최고의 윤리 규범을 준수하는 차원에서 임원진은 해당 포장으로 된 일본 맛 음료 생산을 즉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회사 홈페이지에도 일본 맛 제품 설명이 사라졌다.


호르텍스는 폴란드 뿐 아니라 유럽 전역, 특히 러시아에 식음료를 대량 수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점에 착안해 이들은 항의 메일에서 ‘많은 러시아인들도 일본(제국주의)에 희생당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씨는 “폴란드가 우리와 같은 전쟁 피해국이기 때문에 우리 뜻을 곧바로 이해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처음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를 공론화한 조씨는 해당 인터넷 카페에 올린 글에서 “(주변) 폴란드인들은 자국 기업의 실수에 대해 무척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번 일의 원인은) 유럽 내에서 일본 전쟁 범죄, 나아가 아시아 역사에 대한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탓이고, 이러한 무지는 이번 일과 같은 계기를 통한 인식 제고와 교육으로 충분히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2일 일본 NHK에 따르면 IOC는 욱일기 사용 금지를 주장하는 한국 정부에 “올림픽 경기장은 어떤 정치적 주장의 장소도 돼서는 안된다”며 “(욱일기 사용으로) 올림픽 대회 기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개별적으로 판단해 대응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특정 올림픽에서 개최국과 관련된 역사 논쟁이 벌어지는 것을 원치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사안은 이같은 시점에 시민들의 자발적 움직임으로 해외에서 역사 인식을 제고한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들이 호르텍스에 보낸 메일 내용 요지

 
안녕하세요. 저는 ###입니다. 한국사람이에요.
 
‘일본 맛 주스 음료’라는 당신들 제품을 봤는데, 음료수 제품 포장에 일본 전범기가 보입니다.
 
판매 전략이라는 건 압니다만, 우리 한국 사람들에겐 끔찍한, 20세기 일본이 저지른 전쟁범죄의 상징(폴란드어로 일본제국군기)입니다.
 
이 제국군기는 유럽에서 4000만 명의 죄없는 사람을 죽인 히틀러의 나치기와 다르지 않습니다. 일본은 아시아와 러시아 등에서 이 깃발을 들고 죄없는 사람 1000만 명을 죽였습니다.
 
수많은 우리 가족들이 희생당했습니다. 할아버지들은 강제로 끌려가 일을 해야 했고, 할머니들은 성노예로 끌려갔습니다. 그리고 어린 아이부터 어른 할 것 없이 많은 사람들이 생체실험으로 희생당했습니다.
 
우리는 폴란드 사람들이 아픈 역사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그 역사를 존중합니다.
 
당신들이 일본과 일본 문화와 일본 사람들, 일본의 부강함을 좋아해도 괜찮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당한 전쟁의 아픔을 무시하는 모습을 보여주진 마세요.
 
한국에서는 아무도 나치기를 들거나, 나치기를 이용해 돈을 벌지 않습니다. 당신들의 역사를 알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제품 포장에서 이 끔찍한 전범기를 지워주기를 부탁합니다. 감사합니다.


 
다비드 보로비에츠 호르텍스 부사장의 답변 *번역: 정성웅씨

 
안녕하십니까.
 
호르텍스 일본 맛 음료 포장 이미지에 대한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귀하께 메일을 받은 후 해당 그래픽 내용에 대한 상세한 분석을 했습니다. 포장 제작 담당자들이 흰색-빨간색 색상조합이 부정적인 의미를 가질 것이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귀하의 의견과 호르텍스 그룹이 최고의 윤리 규범을 준수하는 차원에서 호르텍스사 임원진은 해당 포장으로 된 일본 음료 생산을 즉시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부디 저희의 결정이 귀하와 저희 고객들에게 호르텍스 브랜드에 대한 가장 좋은 인상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경의를 표하며
 
다비드 보로비에츠(Dawid Borowiec) 부사장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