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부모님께 애인을 소개! 그 시절에는 결혼 허락해주십시오! 지금은 저희, 결혼해요!!
08/10/2017 11:52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665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부모님께 애인을 소개!
그 시절에는 결혼 허락해주십시오!”
지금은 저희, 결혼해요!!”

S#1

1970년대.
 
1970년대 신문에는 가끔 이런 기사가 실렸다.
*부모님이 교제를 반대해서 결국 야반도주를 선택한 남녀
*사귀던 사람과 헤어지라는 부모님 강요에 못이겨 집을 나간 딸을 찾는 광고
 
그만큼 그 시절에는
남녀의 결혼에서 부모님의 영향력이 컸다.
 
남녀의 야반도주가 뉴스가 된 것도
부모님이 반대하면 결혼을 못한다는 인식이 강했던 상황에서
사랑에 빠진 연인의 무모한, 혹은 용기있는 선택이
관심을 끌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결혼 전에 애인을 부모님께 소개하는 일은
그 시절에는 결혼 허락을 구하는 의미였다.

S#2

2017년 현재.
 
커피숍에서 중년 여성 몇 명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여성1) “00엄마. 아들 장가간다면서?”

(여성2) “벌써? 아직 나이가 어리잖아. 스물 여섯이던가?”

(여성3) 한숨을 쉬면서
며느리될 애가 나이가 차서 서두르게 됐어.”

(여성1) “나이가 몇인데?”

(여성3) “서른 셋..”

(여성2)) ”자기 깨인 사람이네. 아들보다 일곱 살 많은 며느리도 들이고..“
(여성3) ”말도 마. 어느 날 갑자기 둘이 들이닥쳐서 결혼하겠다는데,  말릴 새가 어딨어? 허락안하면 아들이 다시는 얼굴 안보겠다고 하니..“

(여성2) ”너무 속상하게 생각하지마. 이게 요즘 시대 부모들 숙명이야.“

(여성1) ”지들이 잘나서 혼자 컸나.결혼이 얼마나 중요한데, 부모 허락은 고사하고, 통보하는 식이니..“

부모님이 헤어지라고 하면
헤어지거나 고민하고 노력하는 힘든 과정을 거쳐서
겨우 결혼을 허락받았던
그 시절은
말 그대로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이 되었다.
 
요즘은
부모가 자식으로부터 결혼을 통보받는 시대다.
 
자식이 사귀는 상대가 마음에 안들어도
부모는 대놓고 반대하지 않는다, 아니 못한다.
 
아버지는 구석에 가서 담배 한 대 피고 와서
잘 살아라..“ 한마디 하고.
 
어머니는 속상한 마음 감추고
미소 짓는다.
 
?
 
자식이 행복하다는데,
부모가 반대한들..
 
한집에 자식이 기껏해야 하나 내지 둘,
그 귀한 자식 마음 상하게 하면
두고 두고 원망 들으니까,
차라리 부모 마음 상하고 만다. 

 

 

0811.jpg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58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결혼을 했는데, 미혼이라고 12/18/2017 19
557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외동딸 둔 1000억원 부자가 찾는 사위는1편 12/12/2017 1226
556 [결혼문화연구소]이혼사유별 평균 결혼기간 12/11/2017 358
555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69세 황혼 재혼남이 바라는 배우자 조건 7가지 12/06/2017 1628
554 [결혼문화연구소] 중매보다 동호회 커플이 결혼비용 덜 든다 12/04/2017 289
553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만나야 할 인연은 만난다. 11/29/2017 997
55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일등 신부감, 신랑감이 만남 기회 없어서 안타… 11/29/2017 149
551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IT의 발전이 남녀 만남의 방식을 바꾸고 있다. 11/29/2017 114
550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수백만불 건물 상속자가 직업이 없다고 퇴짜맞… 11/29/2017 182
549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결혼의 거리가 없어진다. 11/29/2017 114
548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 11/28/2017 408
547 [결혼문화연구소]일찍 결혼하는 게 남는 장사 결혼비용 매년 609만원씩 늘어 11/27/2017 311
546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 11/21/2017 1779
545 [결혼문화연구소]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11/20/2017 284
544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11/15/2017 185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