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07:0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787  




<선우대표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KakaoTalk_20180127_202512119.jpg



여든이 넘었다는 어머니는 한숨부터 쉬었다.


“딸이 올해 마흔 아홉인데요, 쉰 되기 전에 결혼할 수 있을까요?

남부럽지 않게 잘 키우기도 했지만, 걔도 원체 똑똑한 아이였죠.”

 

그 딸이 명문대에 입학했을 땐 시골 동네 어귀에 현수막이 붙었다고 어머니는 자랑스럽게 애기했다.

매사 똑 부러지고, 버릴 거 하나 없는 딸이었다.

대대로 내려오는 논과 밭, 산을 소유한 부유한 집안의 잘난 딸이었으니 중매가 끊임없이 들어왔다고 한다.

딸은 대학 입학 때부터 독립해서 서울에서 살았고, 그래서 어머니는 같이 살았으면

맞선도 자주 보게 해서 제 때 결혼을 시켰을 거라고 자책을 하고 있었다.


“올해 좀 어떻게 안 될까요?”


“올해나 내년이나 늦은 건 마찬가진데요, 그렇게 서두르시는 특별한 이유라도?”


“마흔 아홉도 40대잖아요.”


“중요한 건 따님 마음이죠. 부부 인연이라는 게 마음 먹은대로 되는 거면 따님도 결혼을 했겠죠.”


“걔가 연애하다가 된통 당하더니 남자한테 정을 뚝 뗐나 봐요.”


“그렇다면 더욱 신중해야지요.”


“요즘 이혼도 많고, 독신주의, 이런 사람도 많다고 듣긴 했는데, 긴 인생을 어떻게 혼자 살려고···.”


어머니가 딸의 결혼을 독촉하게 된 데는 이유가 있었다.

몇 달 전 딸네 집에 왔다가 딸의 친구를 고등학교 졸업 후에 30년 만에 만났다고 한다.

어머니 말로는 그 친구는 공부도 못하고, 인물도 평범하고, 여튼 모든 것이 딸보다 못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결혼하고 인생이 180도 달라져서 지금은 떵떵거리며 살고 있다고 했다.


딸 친구를 만난 후 어머니는 속이 너무 상해서 밤에 잠을 못 잔다고 했다.

내 딸이 왜 그 친구애보다 못한지, 뭐가 잘못된 건지, 억울해서 화병이 날 지경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제 오십이 다 된 노처녀를 누가 중매를 서겠느냐면서 울먹였다.


“어머님, 따님과는 이런 얘기 해보셨어요?”


“걔는 결혼의 ㄱ자만 나와도 부르르 떨어요. 자기 사는대로 놔두라고, 아직도 포기를 못했냐면서.”


“그럼 제가 남성분을 소개시킨다고 해서 따님이 만남에 응해줄지도 모르는 거네요?”


“그 땐 내가 드러누워야죠. 지 인생이 달린 건데.”


“어머님, 따님은 지금도 자기 인생을 살고 있어요. 결혼이 꼭 정답은 아니고요.”


“아니 중매를 한다는 분이 그런 말을 하면 안 되죠?”


“우선은 따님과 얘기를 해보시라는 겁니다. 강요하지만 마시고요.”


어머니는 나중에 딸이 혼자 남았을 때가 정말 걱정이라고 했다.


“지금은 부모가 버티고 지 뒤를 받쳐주지만, 우리 죽고 나면 어떻게 살려고?

남자 형제가 둘 있지만, 다 지 마누라, 지 새끼가 먼저지.

지금도 1년에 명절 때나 얼굴 보는데, 무슨 정이 있겠어?”


그 어머니를 돌려보내고, 생각이 많아졌다.

상황이 여의치 못해서, 혹은 자발적인 선택으로 결혼을 늦추거나 안 하는 사람들이 많다.

결혼을 꼭 하라는 게 아니다.

다만, 어머니의 걱정처럼 먼 훗날 늙고 혼자 남았을 때를 대비하고 있는지를 묻고 싶다

인생에는 늘 젊고 건강한 날만 있는 게 아니니까,

언젠가는 가족도 친구도 없이 혼자만 남는 때가 오니까,

그 때를 생각해보고 그래도 혼자 살 수 있다면 ‘오케이!’다.


그렇지 않다면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Since 1991, 선우 Couple.net♥
전 세계 배우자 또는 이성친구 만남가능
결혼생활 가치관을 고려한 소개방식 진화
https://www.couple.net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29 어느 20대 중반 여성의 현명한 선택 09/16/2019 768
728 심각한 저출산, 정작 당사자들에게는 남의 일 09/10/2019 473
727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1569
726 40·50대 습관성미팅증후군 총각들에게 08/26/2019 1013
725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8/19/2019 1186
724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1788
723 30세연하 여성을 원하는 남성의 요구조건 08/05/2019 2066
722 수백억 재력가가 찾는 현명한 며느리란 07/30/2019 1505
721 화려한 싱글에서 180도 뒤바뀐 그녀 인생, 혼자 어찌하나 07/23/2019 1710
720 밤늦게 망설이며 전화를 하던 그 이혼녀는.. 07/16/2019 1727
719 불행이 더 큰 불행이 되는 건.. 가족이 없는 것 07/08/2019 1105
718 그 나이 될 때까지 혼자인 데는.. 다 이유가 있다! 07/01/2019 1651
717 돈 없는 것보다 사람 없는 게 더 외로워, 자식한테만큼 배우자도 챙겨야 - … 06/25/2019 1673
716 다섯 번 연애 실패한 그녀의 이유있는 변신 06/18/2019 1439
715 최고 여성을 만난 두 남성의 엇갈린 희비 - 결혼정보회사 선우 [ Couple.net ] 06/11/2019 143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