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의 부동산칼럼

부동산의 모든것. 김희영의 부동산칼럼 안에 있습니다.

 
저승사자 정원수
04/29/2018 10:20 am
 글쓴이 : kiminvestments
조회 : 2,076  


저승사자 정원수    


의학의 발달로 1800 ~ 1900 년도의 전염병은 많이 예방 할 수 있기 때문에 과거에는 단독 주택과 이웃 단독 주택 옆 공간이 보통 15 feet 간격을 두도록 했다. 그러나 주택 건설을 많이 하기 위해서 옆 공간이 5 feet 심지어는 한쪽 공간이 완전히 없는 -0- feet 을 두는 곳도 있다. 이것을 -0- lot line 이라고 한다. 마치 duplex 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 그러나 주택과 주택 사이의 측면 공간이 좁으면 주택 수리나 관리 할 때에 폭이 좁아서 사다리를 세우기도 어려운 문제가 있다. 이 뿐 만이 안이라 옆집에서 떠드는 소리도 들여온다.

최근에는 물 부족을 이유로 잔디를 못 심게하는 시들이 증가 되었다. 잔디 대신에 자갈을 깔도록 한다. 물 절약형 정원 조성을 위해서 지역 자생 토종 식물, 물을 적게 요구하는 선인장이나 다육식물, 사막에서 자라는 지역의 자생 수종을 정원수로 선정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과거에는 잔디보다도 훨신 키가 크게 자라는 것은 잡초 취겁했든 Feather reed grass, twist grass 등이 있다. 이제는 과거 잡풀이 정원에 자리 잡고 있다.

주택 대지 면적이 적어지고 있으므로 정원수 선택도 잘 해야 된다. 


1. 나무 심는 시기 :


한국에서는 4 월 5 일이 식목일로 정해져 있기에 봄에 만 나무를 심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미국에서도 대부분의 주가 4 월의 마지막 금요일이 미국 식목일이다. California 주는 금년은 3 월 7일 이다. 때로는 4 월 중순 또는 말경이 되기도 한다. Nebraska 주는 매년 4월 22 일이다. 그러나 나무는 가을에 심는 것이 가장 좋다. 가을과 겨울 동안에는 나무의 성장이 중단되어 있는 철이기에, 가을에 나무를 심으면 뿌리가 땅에 안착되어 자리를 잡고 봄과 함께 나무가 성장해 나가기 때문이다. 그러나 새싹이 돋아나는 봄에 나무를 많이 심는다. 추운 지역에서는 봄철에 땅을 쉽게 팔 수 있고 나무가 동해를 받지 않기 때문에 어린 나무를 심을 때는 봄에 나무를 심고 있다. 봄철 온도가 여름보다 높지 않기 때문에 수분 증발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2. 나무 고르기 :


나무는 식품 조달, 환경 조절, 의약품 공급원이 되기 때문에 나무를 심는다. 그러나 가정집에 심어도 좋은 나무가 있고 심어서는 안 될 나무가 있다. 가정집에 나무를 잘 못 심으면 그 피해가 극심하다. 정원수 수종 선택을 한다는 것이 독성 수종을 심었다가 그 나무의 꽃 또는 줄기, 씨앗이 피부 또는 입안에 넣었다가는 사람이 사망하는 사건도 있다.

나무가 빨리 자라는 나무도 있다. 대부분의 이런 나무는 뿌리가 땅위로 솟구쳐 올라오는 성질이 있다. 땅 표면으로 뿌리가 자란다고 해서 천근성 식물이라고 한다. 나무 뿌리가 주택 기초, 벽면, concrete 바닥, 수도관, 하수관을 파괴시키는 괴력을 가지고 있다. 나무 뿌리나 나무 가지가 이웃집에도 재산상 피해를 주어서 배상 청구 고소장을 받게 된다. 때로는 나무가 이웃 시야를 가리게 하므로 송사에 휘말려 피해 배상을 해 줄 때도 있다.

특히 정원수에는 독성이 강해서 사람을 죽이는 정원수도 있다. 임금님 사약으로 사용하는 나무도 있다. 벌이 좋아하는 Lavender, Lantana, Eugenia 같은 것이 있다. 어린애들이 있다면 피하는 것이 좋다.


(1) 천천히 자라는 나무를 고를 것 :


가정집에는 천천히 자라는 나무를 골라 심어야 한다. 나무가 빨리 자라거나 나무 높이가 30 피트 이상 높게 자라는 나무는 나쁘다. 특히 집안의 면적이 좁은 되다가 나무 높이가 너무 크게 되면 집이 적어 보이게 되고 주택 가격도 떨어진다. 나무가 성장했을 때 나무의 폭이 너무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것도 나쁘다.

빨리 자라는 나무는 높이가 30 - 50 피트에 도달되기도 한다. 빨리 자라는 나무는 나무 목질이 약하기 때문에 심한 바람에 나무 가지가 쉽게 부러져 떨어지므로 집의 지붕을 훼손시키기도 한다. 빨리 자라는 나무는 대지 면적이 아주 넓은 집에서나 심을 수 있지 마당이 적은 면적에서는 오히려 피해만 준다. 빨리 자라는 나무는 Eucalyptus, Ash tree, 소나무, populus, Acacia 같은 것들이다. 천천히 자라는 나무는 단풍나무, 자목련, 연산홍, 향나무 같은 것이 있다.


(2) 햇빛을 좋아하느냐 안하느냐 :


진달래는 그림자에서도 잘 자라고 햋빛에서도 잘 자란다.  또 고무나무는 햇빛이나 그림자에서도 잘 자란다. 소나무는 햇빛을 좋아한다. 이와 같이 어떤 나무는 햇빛에서만 자라고 동백이나 고사리과 나무는 그림자가 있는 곳에서 잘 자란다. 어떤 나무는 그림자가 있는 곳이건 햇빛이 있는 곳이건 아무런 상관도 하지 않고 잘 자란다. 그래서, 나무를 선정할 때 빛의 적응도를 알아야 한다. 물론 집안에 고무나무 종류는 심지 말어야 한다. 나무 뿌리가 땅위로 솟아오르고 건물까지도 파괴를 시키므로 말썽꾸러기 나무다.

햇빛에 잘 자라는 나무를 그림자에 심게되면 나뭇잎의 색깔이 퇴색되고 마디 사이가 길게 늘어지면서 죽기도 한다.  


(3) 물을 좋아하는가 안 하는가:

대나무는 물을 많이 필요로 하지만 olive 같은 나무는 물을 적게 필요로 한다. 물을 적게 필요로 하는 나무가 물이 많은 곳에서 자랄 때는 나무 뿌리가 썩으면서 죽는다.


(4) 나무 높이와 폭:

어떤 장소에 알맞은 나무를 심어야 할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나무가 어느 정도 높이 자라고 어느 정도 폭이면 그 장소를 매울 수 있겠는가 하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 나무 성장 습관과 나무 가지의 형태를 알아서 선정해야 한다.


(5) 1 연초와 다년초 :

1 연초(annuals)는 1 년 이내에 생을 마감한다. 보통 몇 개월 성장하는 사이에 아름다운 꽃을 피우고는 생을 마감한다. 다년초 (perennials)는 2 년 또는 그 이상을 성장한다. 그러나 impatiens같은 품종은 다년생이지만 장소에 따라서 추운 겨울을 견디지 못하고 죽는 경우도 있다.


(6) 사철나무와 낙엽수:

소나무와 전나무 같은 것은 1 년 내내 푸른 잎을 볼 수 있기에 사철나무라고 한다. 그러나 사철나무라고 해서 잎이 안 떨어지는 것이 안이다. 사철나무는 가을 한 철에 잎이 모두 떨어지지는 안지만 일년 내 내 계속해서 실금실금 떨어진다. 낙엽수는 가을철에 잎이 모두 떨어지고 넓은 잎을 가지고 있다.

활엽수는 잎이 넓은 것을 말하지만 대부분이 더운 여름에 좋은 그림자를 만들어 준다. 그러나 이들 나무들의 대부분은 성장이 빠른 것이 특징이므로 좁은 주택에 심을 때는 주의를 해야 한다. 잎이 넓은 나무 가운데서도 잎이 사철 푸른 목련 종류도 있다. 하지만 이 사철 목련도 침엽수같이 일년 내내 잎이 떨어지고 새 잎이 나온다.


(7) 독이 있는 나무:

많은 식물들에는 독이 있다. 한약에서 독이 있는 식물들을 많이 사용한다. 한약 잘못 처방되면 온 몸에 발진, 호흡곤란, 피부에 두드러기가 솟아 올라서 몇일 씩 고생을 하기도 한다. 어떤 식물은 독성이 강한 것이 있기에 심하면 사람이 사망한다. 우리가 흔히 애용하는 사과 씨에도 독이 있다. 사과 씨를 50 알 이상 먹으면 머리가 어지럽고 현기증을 일으키게 된다. 감자 눈에도 독성이 있다. 은행도 어린이가 7 알 이상, 어른도 40 알 이상을 먹으면 호흡 곤란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식물의 독을 이용해서 피부암이나 다른 암 치료를 개발하는 방안들도 많이 연구 되고 있다. 예로서, 주목, Oleander 나무를 갖이고서 이런 연구를 하다가 연구원이 실험실에서 사망한 사건도 있다. 정원수가 저승사자로 돌변 할 수 있다. 

집안에 어린애들과 애완동물이 있을 때는 독이 있는 나무는 피하는 것이 좋다. 때로는 사람이 죽는 경우도 있다. 특히 어린이들이 흔히들 꽃을 따서 입안에 넣는 경우가 많다. 

Black locust, golden chain, iris, Hydrangea 꽃, Digitalis (Fox Glove는 심장병을 일으킨다.   )Azalea (진달래), English Yew (주목),  wisteria (등나무 씨), Castor Oil (아주까리/피마자 씨 1 ~ 2 알 먹어면 어린이 사망),  English/German ivy, oleander , Euphorbia (실내 식물로 사용하는 Croton, Poinsettia), 다육식물 가운데서도 Euphorbia gottlebei (선인장 처름 가시가 있음) Milii (가시 있고 잎이 넓음), vallida, characias, 같은 나무들에 독이 있는데 수십 종류가 된다. 실내 식물로 사용하는 Dieffenbachia, Philodendron, Croton 같은 것이 있다.

Poinsettia 피부에 닿이면 가려움증, 만약에 먹게 되면 위장 장애를 일으키고 구토, 설사를 하게 된다. 백합 (Lilium)은 동공 확장용 약으로 사용하지만 콩팥 손상을 일으킨다. 만약에 고양이가 꽃잎 2 쪽만 먹으면 고양이가 죽는다.

한국에서 임금님이 하사한 사약은 협죽도/유도화(Oleander) 였다. 이것을 협죽도/매일초/유도화/수궁초라고 부르기도 한다. 한국에서는 학생들이 학교 주관 소풍을 나갔다가 이 협죽도를 젓가락으로 만들어 점심을 먹고는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Los Angeles 에서 미국 어린애들 2 명이 자기 집에 심어진 유도화 나무잎을 입안에 넣고서 씹었다가 사망한 사건이 보도 되었다.

이 나무는 담장용으로도 많이 사용하며 고속도로 주변 정원에도 많이 사용한다. Riverside 의 한 정원수 농장에서 이 나무를 담장 울타리 용으로 키우고 있다가 어느 날 농장 종업원들한테 이 나무 전지를 시켰다가 병원 신세를 지게 된 사건도 있었다.

특히 Christmas 때 장식용으로 사용하는 Poinsettia 는 Euphorbia 종이다. Poinsettia의 흰 즙이 피부에 닿으면 피부가 가려워 진다. 그리고 위장 장애를 일으킨다. 이 품종에는 수많은 종류가 있다. 특히 관목으로서 사선인장같이 가시가 있고 작은 분홍 꽃이 피는 나무를 정원에 심고 있다. Egypt에서는 이 나무 잎을 사약으로 사용했었다. 그러므로 나무 선정을 할 때 독성이 강한 식물은 집안에 안 심는 것이 안전하다.


(8) 구근류 :

Tulips, hyacinths, Amaryllis, Calla Lilies, 백합(Easter Lily), Dahlias, Gladioluses 같은 구근 류는 겨울에 심어야 한다. 봄철에도 Crocuses, Daffodils, 또는 다른 구근류를 심을 수 있지만 저온 처리가 된 것을 심어야 한다. 추운 지방에서는 구근류를 이름 봄에 심기도 한다.

집에서 자란 구근을 여름 또는 가을에 채취하여 집안에 두었다가 봄철에 심게 되면 꽃이 피지 않는다. 이들 구근 류는 영하의 온도에서 30 일 정도 저온 처리가 되어야만 꽃이 피므로 꼭 이른 겨울에 땅에 심어 두어야 봄에 꽃이 핀다. 추운 겨울이 없었든 경우에는 냉장고에 한달 정도 저장 해 두었다가 봄철에 심으면 꽃이 핀다. 구근 크기의 3 배 깊이로 땅속에 심으면 된다.


김희영   김희영  부동산 (951) 462 - 1070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364 정부가 세입자 보호 09/09/2018 1227
363 주거 입주자 보상 한계 09/02/2018 1210
362 새 주택, Condo 결함 청구 08/20/2018 1546
361 주택 영업 금지 08/12/2018 1806
360 동거인 권리, 퇴거 08/05/2018 1694
359 주택을 상가로 변경 07/29/2018 1703
358 입주자 매수, 퇴거 07/20/2018 1369
357 주택을 활용한 부업 07/08/2018 1691
356 가짜 시공 면허자 부상 책임 07/01/2018 1616
355 Condo, 주거 관리협회 (HOA) 벌금 06/26/2018 1517
354 정부가 임대료 규제 할 수 있나 06/17/2018 1491
353 도로에서 개한테 물렸다. 06/10/2018 1675
352 신용기록으로 됨됨이를 안다 05/27/2018 2211
351 나무 쓸어진 피해 05/20/2018 1598
350 텃밭에 채소 가꾸기 05/06/2018 255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