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왕의 중독탈출

칼럼니스트 : 이해왕 선교사

효과적인 중독증 대처는 “예방과 조기치료”가 최선이며, 처음 누구로부터 안내를 받아서 회복하느냐가 중요하다. 도박, 마약, 알코올, 게임, 성 중독 등 거의 모든 중독치유에 대한 “중독탈출 칼럼” 글들은 실제적인 중독 예방과 치유에 도움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여름방학이 자녀의 미래 좌우한다
06/24/2013 09:10 pm
 글쓴이 : 이해왕
조회 : 3,383  


교육전문가들은 학업성취 격차의 3분의 2는 학기 중이 아니라 여름방학에 결정된다고 한다. 여름방학이면 대부분 부모들은 자녀에게 부족한 과목 보충과 성적향상을 위해서 강도 높은 학원학습을 계획한다. 반면 자녀들은 시험성적으로 인한 압박감과 사춘기의 자아갈등으로 많이 지쳐있는 상태에서 여름방학을 맞는다.
 
원래 방학이란 학생들이 휴식과 재충전을 하는 기회이지만 학습생활의 연속이기도 하다. 그래서 방학초기 자녀가 휴식으로 어느 정도 학습 긴장감에서 벗어나고 스트레스를 해소한 다음에는 또 다시 새 출발을 준비하게 해야 한다. 너무 풀어주지만 말고 적절한 활동들로 바쁘게 생활하도록 해야 한다.
 
통상 자녀들은 방학 중 밤늦도록 놀고 늦게 잠을 자는 경향이어서 아침 식사시간에 부모와 실랑이를 하는 가정들이 많다. 가능한 오전에 할 일들을 하게하고, 오후에 자유시간을 주는 편이 낫다. 자녀가 방학기간에 무엇을 배우고 싶어 하면 가능한 한 오전시간에 하는 프로그램에 참여시키면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유지할 수 있다.
 
자녀에게 할 일들을 오전에 마치도록 하는 것만으로는 방학기간에 나쁜 일이 생기지 않는다고 보장할 수는 없다. 부모는 자녀와 잘 타협해서 여름방학을 선용할 수 있도록 격려해 주어야 한다. 장차 하고 싶은 일에 관련된 기관에서 인턴실습을 하거나 비영리 자선단체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것도 좋다.
 
대학생들을 경우 61%가 여름방학 중 취업에 필요한 경험을 쌓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학 동안에는 인턴기회가 다양하게 열리기 때문에 이 기회를 잘 활용하면 실무를 경험하면서 입사기회 또한 잡을 수 있다.
 
요즘 사회는 지식만이 아니라 리더십과 개개인의 품성을 중요시한다. 기업들도 얌전하고 순종적인 유형의 인재보다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인재를 선호한다.
 
여름방학이야 말로 학기 중에는 할 수 없었던 봉사활동들을 할 좋은 기회이다. 봉사활동 참여는 세상일들을 직접 체험하며 대학입학 지원서에 반영시킬 수 있는 이점도 있다.
 
만약 자녀에게 약물남용이나 온라인 게임에 문제가 있으면 여름방학은 자녀와 부모 모두에게 힘든 시간이 되기 쉽다. 자칫 여름방학 동안에 중독문제에 더욱 깊이 빠질 우려가 있다. 또한 여름방학에 약물 등 중독 행위를 처음 접한 10대 청소년들은 크리스마스 즈음 되면 학업을 계속하지 못할 정도로 심한 중독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여름방학 동안 부모가 자녀의 부정적인 체험을 긍정적인 학습의 기회로 삼게 해주는 것이 좋다. 요즘 문제 청소년들의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여러 힐링캠프들이 있으므로 좋은 프로그램에 자녀를 참석시키면 리더십, 책임감, 자부심, 자존감 등을 높여주어서 중독행위를 자제할 수 있는 힘을 키워줄 수 있다.
 
방학은 학교에 맡겼던 자녀의 교육을 부모가 전담하는 기간이므로 방학을 잘 활용하는 부모는 자녀의 삶과 미래를 바꾸어 줄 수 있다. 특히 마리화나 남용이나 게임 중독문제가 있는 자녀들은 치유캠프나 회복모임에 참석시키는 것이 최선일 것이다.
 
    (필자가 2013624일자 미주한국일보에 기고)
 
* 중독 회복안내 전화: (909) 595-1114
* 여름방학 게임회복모임 전화: (909) 802-4588
 
이해왕 선교사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www.irecovery.org)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날로 확산되는 중독문제와 예방의 중요성 08/04/2018 3307
공지 중독증 치유 교재에 대한 나의 소감 12/11/2013 22763
182 중독 치료 제대로 하려면 10/08/2013 13365
181 당신은 무엇에 중독돼 있습니까 - 영상 회복자료 09/21/2013 4658
180 마리화나 치유 부모가 나서야 09/10/2013 6321
179 새벽 중독 상담 08/27/2013 5140
178 주식도박의 위험성 08/02/2013 7348
177 한인 중독문제와 대처방안 07/27/2013 6064
176 마약문제가 제일 심각 - 전반기 전화상담 07/23/2013 4207
175 중독치유 - 거리로 나섰다 07/05/2013 3573
174 여름방학이 자녀의 미래 좌우한다 06/24/2013 3384
173 중독 치유 찬양 - 베데스다 연못 06/07/2013 26971
172 중독 예방의 중요성과 활성화 방책 06/02/2013 3950
171 게임부모교실 및 자녀게임회복모임 실시! 05/24/2013 4005
170 뉴비전교회 중독 치유와 예방 강연 및 간증 05/16/2013 4671
169 각종 중독증상 이렇게 치료 05/15/2013 3550
168 도박 이동 회복모임 실시 04/27/2013 445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