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왕의 중독탈출

칼럼니스트 : 이해왕 선교사

효과적인 중독증 대처는 “예방과 조기치료”가 최선이며, 처음 누구로부터 안내를 받아서 회복하느냐가 중요하다. 도박, 마약, 알코올, 게임, 성 중독 등 거의 모든 중독치유에 대한 “중독탈출 칼럼” 글들은 실제적인 중독 예방과 치유에 도움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술과 마리화나
11/27/2013 12:30 pm
 글쓴이 : 이해왕
조회 : 9,799  



추수감사절부터 연말까지는 미국에서 술을 가장 많이 마시는 시기이다. 크리스마스부터 설날에 이르는 기간에는 음주 운전자들이 40%나 증가해서 평소보다 2~3배 더 음주운전 관련 인명피해 사고가 발생한다.

코케인에서부터 카페인까지 14가지 약물 중독위험 순위 지표에 의하면 7번째가 알콜이고 마리화나는 8번째로 위험하다. 알콜과 마리화나는 천연성분으로 만들어진다는 점도 같지만 위험과 피해가 비슷한 공통점이 있다.

연방질병 통제 및 예방센터에 의하면 술로 인한 사망자는 연간 37,000 여명에 달한다. 마리화나 남용으로 인한 사망자들도 상당하다. 고속도로에서 질주하는 운전자 50명 중 한명은 약물도취 운전자이며 이들의 운전 사고로 매일 100여명이 사망한다.

알콜의 주성분은 에타놀이다. 마리화나의 주요 향정신성 물질은 THC 성분이며니코틴과 같이 400여 유해물질이 들어있다. 품종, 기후, 토양 등에 따라서 다소 THC 함량이 다르지만 대부분 1974년도 이전 마리화나의 THC 성분은 1% 정도였다. 그후 재배기술의 향상으로 19944%, 20089.6%70년대보다 THC 성분이 무려 10배나 높아졌다.

알콜과 마리화나는 모두 인체에 해롭다. 하지만 알콜 성분은 몇 시간 내에 분해되어서 체외로 배출되지만 마리화나는 THC 성분의 강도와 남용기간에 따라서 몇 주 또는 몇 달 동안 체내에 남아서 암 유발은 물론 면역체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알콜과 마리화나를 함께 사용하면 상승효과가 생겨서 피해 결과를 예측하기가 어렵다.

존스 합킨스 대학에서 실시한 연구조사에 의하면 알콜 중독자들의 숫자인식 능력은 마리화나 남용자들보다 떨어졌지만 단어 암기력 저하는 같았다. “의존성, 금단증상, 허용 한도량 증가, 도취감등에 관한 연구에서도 알콜이 마리화나보다 피해 정도가 높았고, 특히 알콜의 금단증상 위험은 헤로인보다 높았다.

알콜과 마리화나는 불분명한 생각, 기억력 상실, 인식능력 저하, 손상된 판단, 직업 또는 학업 문제, 간질환, 소화기 궤양, 기관지 계통 이상, 육체적 의존, 관계성 악화 등 손상을 초래하며 우울 및 불안과 같은 정신적인 문제들도 야기한다.

금주령 기간(1920~1933) 중 의사들이 고혈압과 심장병 환자들에게 위스키와 브랜디를 처방해주는 메디컬 알콜제도가 허용되었던 적이 있었다. 그래서 1996년 캘리포니아에서 시작되어 현재 20개 주에서 실시되고 있는 메디컬 마리화나 제도가 위험약물에 대한 의료용 허용의 처음은 아니다. 특히 요즘 합법화 추세로 마리화나가 향후 주류 판매제도와 같이 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

부모들은 마리화나와 알콜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자녀의 주위를 담벼락으로 에워쌀 수 없다. 자녀에게 처음 약물남용 증상이 감지되면 부모 선에서 해결하거나 치유하려고 하지 말고 곧바로 전문회복기관으로 인도해서 치유시켜야 한다.

평소 부모의 건전한 생활만이 자녀에게 무언의 교훈이 된다. 만약 부모에게 알콜 문제가 있다면 즉시 끊어야 한다. 부모가 술을 마시면서 자녀에게 술이나 마리화나를 하지 말라고 하면 온갖 이유로 약물남용을 합리화하는 자녀를 통제할 수가 없다.

한국일보 인터넷 신문 - 술과 마리화나    
     (필자가 20131125일자 미주한국일보에 기고)

이해왕 선교사 (909) 595 -1114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 (www.irecovery.org)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날로 확산되는 중독문제와 예방의 중요성 08/04/2018 3553
공지 중독증 치유 교재에 대한 나의 소감 12/11/2013 22942
198 가정의 달과 중독가정들의 해결책 05/15/2014 3177
197 게임자녀의 인터넷 도박 위험 04/22/2014 5080
196 중독감옥의 열쇠 03/23/2014 5158
195 영상 도박회복모임 실시 03/09/2014 5084
194 중독이라는 억센 잡초 02/21/2014 4603
193 중독별 영상 회복모임 실시 02/06/2014 4154
192 마리화나와 부모의 역할 01/18/2014 5996
191 중독별 전화상담 통계 및 분석내용 - 2013 01/09/2014 10396
190 게임기 선물과 게임중독 12/27/2013 6920
189 중독증 치유 교재에 대한 나의 소감 12/11/2013 22942
188 술과 마리화나 11/27/2013 9800
187 도박가정의 고통과 해답 - 회복안내 강연 및 회복간증 11/22/2013 12402
186 도박장 찾는 한인 노인들 11/17/2013 5070
185 도박중독 극복사례 웍샵 개최 11/01/2013 9293
184 도박자 회복안내 워크숍 - Intervention 10/26/2013 508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