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왕의 중독탈출

칼럼니스트 : 이해왕 선교사

효과적인 중독증 대처는 “예방과 조기치료”가 최선이며, 처음 누구로부터 안내를 받아서 회복하느냐가 중요하다. 도박, 마약, 알코올, 게임, 성 중독 등 거의 모든 중독치유에 대한 “중독탈출 칼럼” 글들은 실제적인 중독 예방과 치유에 도움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중독증 회복 선교사 - 전문과정 신설
03/22/2016 10:50 am
 글쓴이 : 이해왕
조회 : 2,770  



* 게임·도박·성 중독 등 매년 문제 계속 늘어

 

* 치유인력 필요한 실정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대표 이해왕 선교사) 중독증 회복 선교사(Addiction Recovery Missionary) 과정을 신설한다.

 

이 과정 개설은 앞으로 5~10년 안에 치료를 필요로 하는 한인 중독가정들이 대거 늘어날 것을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해왕 선교사는 매년 중독문제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사법기관에서도 중독문제를 범죄로 처리하기보다는 질병으로 간주해서 형량을 치료로 대치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중독관련 치유인력이 더 필요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해왕 선교사는 또 인터넷 개발로 게임, 도박, 샤핑, 성 중독 등 사회적으로 중독 가용성이 계속 증가되고 있는 만큼 중독문제가 있는 한인가정들도 대거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이들의 치유를 도울 수 있는 전문지식을 갖춘 중독 전문 인력은 부족한 실정이다고 밝히고, “중독증 회복 선교사과정은 정부기관이나 의료 전문기관에서 실시하는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 프로그램의 주요 교과내용은 중독증에 대한 이해, 중독 상담기법, 중독별 확인방법, 치유안내 방법, 가족들의 회복, 중독증 치유와 종교의 관련성, 중독 회복안내 및 치유상담의 윤리적 책임사항, 중독별 회복모임 참석을 통한 현장실습 등이다.

 

교육기간은 총 100시간(12시간씩 52)으로 학습교육 90시간(12시간씩 45), 현장 실습 10시간(KAMCAR 중독별 회복모임 참여) 이고, 학습방법은 오프라인반 및 온라인반(영상 교과학습) 등이다. 이 과정 이수자에게는 중독증 회복 선교사과정 수료증이 제공된다.

 

한편 지난 1999년 창설된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는 중독자들의 치유와 그 가족들의 회복을 위해서 적용해온 회복 프로그램 내용들과 축적된 치유사역 체험을 바탕으로 한인 중독가정들을 보다 효과적이고 체계적으로 회복으로 안내해서 전문적인 치유 도움을 받게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미주 한국일보 기사 - 중독증 회복 선교사 전문과정 신설

    (2016321일 문태기 기자)

 

중독증 회복 선교사 과정 문의

 

* 전화 - (909) 595 1114

* 이메일 - counsel@irecovery.org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날로 확산되는 중독문제와 예방의 중요성 08/04/2018 4205
공지 중독증 치유 교재에 대한 나의 소감 12/11/2013 23504
261 Healing Heros from Gambling Addiction 01/11/2017 2551
260 담배와 마리화나 새해금연결심 12/20/2016 3149
259 마리화나 남용 예방 부모교실 강연내용 12/17/2016 1907
258 봉사단체를 찾아서 -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 12/12/2016 2280
257 자녀들의 마리화나 남용 예방 부모교실 개최 11/20/2016 2200
256 헤로인보다 중독성이 강한 사이버섹스 11/15/2016 3099
255 도박치유 - 2가정의 회복100일 간증 스토리 11/06/2016 2388
254 자녀 마리화나 예방 부모가 나서야 09/30/2016 3790
253 마리화나 10대 예방 부모교실 09/21/2016 2679
252 도박 중독자의 예고된 말로 08/30/2016 5379
251 한인 마약 중독자들 늘어나고 있다 08/01/2016 5868
250 알코올 중독 치유와 조기 회복간섭의 중요성 07/27/2016 2760
249 한인 중독 최대 고민은 마약 07/10/2016 4665
248 담배구입 21세 이상의 의미 07/06/2016 3086
247 테크놀로지 중독 회복모임 05/30/2016 347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