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왕의 중독탈출

칼럼니스트 : 이해왕 선교사

효과적인 중독증 대처는 “예방과 조기치료”가 최선이며, 처음 누구로부터 안내를 받아서 회복하느냐가 중요하다. 도박, 마약, 알코올, 게임, 성 중독 등 거의 모든 중독치유에 대한 “중독탈출 칼럼” 글들은 실제적인 중독 예방과 치유에 도움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전자담배 한 번만 피워도 심혈관 기능에 변화
08/21/2019 01:33 pm
 글쓴이 : 이해왕
조회 : 2,640  


전자담배를  번만 피워도

심혈관 기능에 변화가 나타난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나왔다.

 

펜실베이니아대 펠릭스 베얼리 의대교수는

어제(2019 8 20발간된 '방사선학 저널' 실린 논문에서

 

전자담배 흡연이 건강한 사람의 혈관 기능에

일시적으로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CNN방송에 따르면 실험은

전자담배나 궐련형 담배를 피운 적이 없는 3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들에게    전자담배를 피우게   MRI 검사를  결과,

다리에 있는 대퇴동맥에서 혈류 변화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실험에는 니코틴이 포함되지 않은 액상형 전자담배가 사용됐다.

연구진은 전자담배  어떤 화학물질이

그들이 관찰한 변화에 영향을 미쳤는지는 결론 내지 못했다.

 

전자담배에는 니코틴 외에도 맛과 향을 내는 여러 화학물질이 들어간다.

 

베얼리 교수는 "혈류 변화가 나타난    지나면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온다"면서

 

"큰일이 벌어졌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할  있다" 말했다.

 

다만 그는 "그러나 전자담배를 정기적으로 피우고 시간이 흐르면

손쉽게 정상으로 회복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지적했다.

 

출처 라디오 코리아 뉴스 박현경 기자

http://www.radiokorea.com/news/article.php?uid=322916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ZOOM 중독치유 영상회복모임 09/08/2020 1653
공지 중독증 치유 교재에 대한 나의 소감 12/11/2013 28637
319 한인 20대 마약중독 피해심각 09/29/2020 3769
318 ZOOM 중독치유 영상회복모임 09/08/2020 1653
317 중독치유에 가족부터 회복이 필요한 이유들 08/03/2020 1025
316 코로나시대의 중독악화와 온라인 회복모임 06/29/2020 1240
315 중독치유와 엄한사랑의 필요성 06/03/2020 1171
314 중독회복모임과 헬퍼스 하이 치유효과 05/12/2020 1171
313 코로나19 감염예방과 중독치유 시작 04/13/2020 2195
312 중독치료 만큼 중요한 애프터케어 이행 03/24/2020 1433
311 자녀의 마리화나 호기심 증가와 부모의 회복안내 급감현상 02/12/2020 1611
310 중독 상담 중 40%가 마약 - 가장 심각 01/20/2020 1594
309 중독병 치유의 과거, 현재, 미래 01/14/2020 3673
308 중독의 또 다른 아픔-가정폭력 12/03/2019 2123
307 10대들의 중독 위험 11/12/2019 2355
306 가족의 치유방법 선택과 헌신이 회복결과 좌우 10/08/2019 1998
305 여성전용 회복모임의 필요성 09/13/2019 214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