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소나무] 칼칼하게 고소한 국물 맛이 좋은 곱창 전골.
08/09/2019 07:2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15  



.

Garden Grove에 있는 <황해도>에서 한두달에 한번씩 만나는 모임이 있었다. 

<황해도>에 가서 주문하는 메뉴도 한가지였는데 육수 불고기와 비빔냉면, 물냉면 콤보이다.

.

나이가 어느 정도 된 분들에게는 그야말로 찰떡같은 메뉴라서 어쩌다 한번씩 먹으면 질리지도 않는다.

기억이 존재하는 어린 나이부터 부모님과 함께 먹었던 불고기, 냉면을 미국에서도 주기적으로 먹는다. 

.

.

30년 경력의 미쉘 셰프가 건강만 생각하고 만드는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소나무] 칼칼하게 고소한 국물 맛이 좋은 곱창 전골. 

.

Address : 3010 Lincoln Avenue. Anaheim, CA 92801

Phone : (714) 827-7088

.

.

.

.

.

.


.

그런데 어느날 <황해도>에서 전과 같이 약속을 하였는데 상호가 <숙달 돼지>로 변경되었다. 

"황해도 하시던 사장님은 다른 곳으로 옮기셨어요" 알고 보니 가든그로브 <황해도>를 넘겼다는 것 이다. 

.

그 후로 Wok Holic 옆에 <소나무>라는 새로운 한식당이 오픈했는데 이 쪽으로 옮겼다는 소문이 돌았다. 

굳이 하루 날을 잡아 찾아가 보았는데 '어? 황해도하고 메뉴가 똑같네'하고 남편이 웃는다. 

.

우리는 <곱창전골>을 주문했는데 음식이 나오기 전에 반찬을 먼저 세팅해 준다. 

알타리 김치, 콩자반 등등 일반 식당에서 편하게 만날 수 있는 반찬이다. 

.

.

.

.

.

얼마 지나지 않아 커다란 냄비에 담긴 <곱창전골>을 불 위에 올려 놓는다. 

이미 주방에서 한소큼 끓여 내었기 때문에 끓기 시작하자 마자 국물부터 떠서 맛을 보았다. 

.

칼칼하게 입에 붙는 맛이 내공이 배어 있는 맛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숟가락으로 건더기를 들어 보았는데 곱창 이외에도 호박, 양파, 두부 등이 가득 들었다.  

.

.

.

.

.

.

곱창을 국물과 함께 떠서 입에 넣었는데 고소하면서도 부드러운 곱창 맛이 그대로 느껴진다. 

특별하게 양념을 했는지 잡내가 거의 나지 않고 진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국물 맛이 일품이다. 

.

어느정도 먹고는 하얀 쌀밥 위에 곱창 전골을 국물 째 얹어 슥슥 비벼서는 알타리 김치를 얹어 먹었다. 

적당히 익은 알타리 김치는 전골의 풍미를 더해 주어서 한국을 향한 향수병까지 사라지게 해준다. 

.

런치 스페셜로 2인분 가격이 22.99불이니 햄버거 먹을 정도의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그러니 Buena Park이나 Fullerton에 있는 한인들에게 소문이 안 날 수가 없을 것 같다. 

.

우리가 간 날도 점심인데도 나이 지긋한 한인들이 빈자리 하나 없이 식당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특이하게도 중국 분들도 많이 보였는데 벌써 어지간히 맛집으로 소문이 난 것 같았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864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4231
[Il Palco]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9/19/2019 205
2244 [황태 해장국] 시원한 국물이 일품입니다. 09/18/2019 336
2243 [Shell Beach BrewHouse] 여행을 더 즐겁게 해주는 현지 레스토랑. 09/16/2019 687
2242 [도미 된장 구이] 심심하게 도미를 구우면 담백한 맛에 빠져 든다. 09/14/2019 419
2241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09/13/2019 593
2240 [어리굴젓] 집에서 만들어 먹으니 어이없게 맛있네요. 09/12/2019 536
2239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09/11/2019 708
2238 [알감자 조림] 은근하게 조려내니 맛있는 밑반찬이 되었네요. 09/09/2019 562
2237 [La Casita Olvera]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의 파워가 느껴지네요. 09/07/2019 810
2236 [닭갈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한국 음식. 09/06/2019 463
2235 [대한탕면]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꼬막 비빔밥을 먹어 보았습니다. 09/05/2019 849
2234 [강된장] 반찬 없을 때 슥슥 비벼서 김치와 함께 드세요. 09/04/2019 483
2233 [Taco Maggie] 스트리트 타코의 진짜 맛을 보여준다. 09/02/2019 880
2232 [육수 불고기] 부드러운 불고기에 진한 국물까지,, 이 정도면 맛의 황제. 08/31/2019 700
2231 [Crepes De Paris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30/2019 69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