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시금치 두부 무침] 먹을수록 건강해질 것 같은 담백한 무침 요리.
09/20/2019 07:4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16  



.

<시금치 두부 무침>

.

.

.

.

[시금치 두부 무침] 먹을수록 건강해질 것 같은 담백한 무침 요리. 

.

.

한국인이 미국으로 이민을 오면 잘 적응이 되지 않는 것 중에 하나가 Tip 문화이다. 일반적으로 식당에서 식사를 하면 15~20% 정도 Tip을 주는 것이 관행처럼 되어 있다. 그렇지만 직원이 불친절하거나 서빙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Tip을 적게 놓아야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아무래도  Tip을 줄여 주기는 쉽지 않다. 나같은 경우는 일반적인 경우는 15~20%에 맞추어 주고 음식이 만족스러운 경우는 25%정도 Tip을 놓는다. 

.

허지만 매번 Tip 금액을 정하는 것도 조금은 불편하다. 그런데 일부 미국인들도 나처럼 Tip 문화가 달갑지 않은 사람들도 있는가 보다. 얼마전에는 뉴욕 스칸디나비아 레스토랑에서 No-Tipping 정책을 내놓았다. 스칸디나비아 레스토랑은 팁을 받지 않는 대신 음식값을 높게 책정하고 종업원 급여를 올리고 혜택도 많이 주었다. 

.

이런 No-Tipping 레스토랑을 2년 정도 지속했는데 비지니스가 나아지기는 커녕 시간이 지날수록 매출이 하락하였다. 견디다 못한 레스토랑 경영자 <마이어>는 결국 음식 가격을 20% 내리고 Tip도 예전 방식대로 받기로 하였다. 그러자 손님들이 늘기 시작하고 직원들도 더 많은 수입을 얻게 되었다. 서빙하는 직원들이 이전 봉급으로 받았던 돈보다 25~45%정도 수입이 늘었다고 한다. 그러자 직원들 이직율도 줄어들고 손님 재방문도 안정적으로 변하였다. 

.

손님 입장에서는 음식 값을 더 지불하거나 Tip을 주는 방식 모두 비슷한 돈을 지불한다. 그런데 20% 정도 오른 가격의 메뉴를 보면 웬지 바가지를 쓰는 느낌이 드는가 보다. 

.

.

.

.

다음 주만 '명품 국' 하나를 더 드리는 Event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맛있는 재료

.

.

시금치 _ 1단, 두부 _ 1/2모, 간장 _ 1/2큰술, 파 _ 약간,

소금 _ 1/2큰술, 참깨 _ 1큰술, 참기름 _ 필요량

.

.

.

.

.

.

.

.

만들기

.

.

1_준비한 시금치는 밑둥을 잘라내고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준비해 놓는다.

.

2_냄비에 물을 넉넉히 붓고 끓기 시작하면 준비한 두부를 넣고 데친다. 

데친 두부는 꼬옥~ 짜서 물기를 제거해 준다. 

.

3_역시 냄비에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손질한 시금치를 넣고 살짝 데쳐준다. 

데쳐낸 시금치는 체에 받여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

4_믹싱볼에 물기 제거한 두부를 넣고 어글어글하게 으깬 후 간장을 넣고 버무린다. 

으깬 두부에 시금치를 넣은 후 분량의 소금, 참깨, 참기름을 넣고 다시 버무려 완성한다. 

.

.

마지막으로 쫑쫑 썰은 <파>를 위에 얹어 내면 된다. 

기호에 따라 소금이나 참기름 양은 조절해 넣어도 무관하다. 

.

.

.

.

<시금치 두부 무침>

.

.

.

.

뉴욕의 스칸디나비아 레스토랑 뿐만 아니라 중국 레스토랑, 카페 등에서도 같은 시도를 하였다.

그런데 손님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거센 항의에 다시 Tip 제도를 부활했다고 한다. 

.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갑작스럽게 관행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다. 

반대로 한국에 있는 식당에서 Tip을 놓는 제도로 바꾼다면 뉴욕과 같은 똑같은 저항에 부딪칠 것 같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시금치 두부 무침>

.

.

.

<시금치 두부 무침>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34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83
2262 [차돌박이 숙주 볶음] 간단하게 만들었지만 어이없게 맛있다. 10/14/2019 686
2261 [Momo Paradise] 롤랜 하이츠에 있는 정통 일본식 샤브샤브. 10/12/2019 755
2260 [옥수수전] 소중한 아이들을 위해 스위트 콘으로 만들었다. 10/11/2019 383
2259 [Aspen] 노란 단풍으로 물든 Independence Pass는 지금이 절정이다. 10/10/2019 468
2258 [부추 불고기] 향긋한 부추 향이 느끼함까지 잡아 주었다. 10/09/2019 475
2257 [Taco Puro Jalisco] 가성비 갑인 우리 동네 타코 전문점을 소개합니다. 10/07/2019 949
2256 [새우 단호박 볶음] 달콤한 단호박과 탱글한 새우의 완벽한 조화. 10/05/2019 365
2255 [Sycamore 온천] 오붓하게 가족끼리만 온천을 즐기세요. 10/04/2019 751
2254 [콜로라도] 하루 만에 콜로라도까지 갈 수 있을까 10/02/2019 924
2253 [오징어 무조림] 쫄깃한 오징어에 시원한 무까지 보탰다. 09/30/2019 561
2252 [소고기 무국] 구수하면서도 시원한 무국을 즐기세요. 09/28/2019 465
2251 [Choux Creme] 플러튼 다운타운에 있는 디저트 전문점. 09/27/2019 741
2250 [Dunarea] 남가주에서 루마니아 음식도 즐길 수 있다. 09/26/2019 718
2249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34
2248 [열무 김치] 아삭아삭 시원한 열무김치 담그기. 09/23/2019 54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