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단호박죽] 여자들이 사랑하는 달콤한 호박죽.
11/23/2020 08:2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15  



.

<단호박죽>

.

.

.

.

[단호박죽] 여자들이 사랑하는 달콤한 호박죽. 

.

.

초등학교 시절 학교 앞에는 항상 달고나를 파는 아저씨가 있었다. 아저씨 앞에는 반 사과 나무 박스를 거꾸로 뒤집어 놓고 그 위에는 자그마한 금속 판 그리고 그 옆에는 비행기나 클로버 잎 같은 모양의 틀이 있었다. 그리고 여름이던 겨울이던 자그마한 연탄 화로가 있었는데 그 위에 자그마한 국자를 얹는다. 국자에 넣은 설탕이 녹으면 소다를 넣어 부풀려 금속판 위에 얹어 납작하게 누른 후 비행기같은 모양의 틀로 눌렀다. 

.

손이나 뾰족한 바늘 같은 것으로 비행기 모양대로 잘라내면 한개를 더 주었다. 여기에는 중대한 영업 비밀이 있었는데 달고나 아저씨가 힘을 주어서 비행기 틀을 누르면 쉽게 잘라낼 수 있었고 슬쩍 건들기만 하면 아무리 해도 모양대로 잘라낼 수가 없었다.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에야 <달고나>를 먹을 일이 없었고 수십년을 잊어 먹고 살았다. 

.

그런데 어느 날 한인 커피 숍에 갔더니 아이스 달고나 커피가 있었다. "어? 저게 뭐지??" 하고 혼잣말을 했는데 "요새 유행하는 달고나 커피인데 드셔 보세요" 한다. 주문을 해서 받아 보았더니 말 그대로 아이스커피 위에 <달고나>를 잔뜩 얹어 내어준다. 운전하는 동안 <달고나>가 녹아 자연스럽게 아이스커피와 섞였다. 차를 운전하는 동안 계속 마셨는데 달고나가 조금씩 녹아들은 아이스커피가 생각지도 않게 맛이 있었다. 

.

음식의 트랜드는 이렇게 돌고 도는가 보다. 당시만 해도 <달고나> 아저씨한테 용돈을 털리고 오면 어머니가 불같이 화를 내었다. "엄마가 뭐라 그랬어!!! 달고나 불량식품이라고 했잖아!!" 하고는 한번씩 회초리를 드셨다. 당시 그렇게 천대를 받았던 <달고나>가 커피와 함께 결합해서 럭셔리한 완성품을 만들어 내었다. 지금은 누가 커피 위에 얹은 달고나를 불량식품이라고 하겠나 싶다. 

.

.

.

.

오늘 월요일(11월23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받고 있습니다.

마고 TV에 나온 집밥 후기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맛있는 재료

.

.

단호박 _ 1개, 찹쌀 가루 _ 1/2컵, 삶은 팥 _ 1/4컵,

설탕 _ 2~3큰술, 소금 _약간

.

.

.

.

.

.

.

만들기

.

.

1_준비한 단호박은 껍질을 필러를 이용하여 껍질을 벗긴다. 

냄비에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껍질을 벗긴 <단호박>을 넣고 잘 삶아 준다. 

.

2_삶은 단호박을 반으로 잘라 스푼으로 씨를 깔끔하게 제거한다. 

씨를 제거한 단호박을 작은 사이즈로 잘라 <프로세서>에 넣고 갈아준다. 

.

3_흐르는 물에 분량의 팥을 씻은 후 불순물을 제거한다. 

역시 끓는 물에 씻은 판을 넣고 무를 정도로 삶아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

4_준비한 냄비에 갈아놓은 단호박을 넣고 물을 적당히 부은 후 한소큼 끓인다. 

어느정도 끓으면 준비해 놓았던 찹쌀가루를 잘 저어가며 조금씩 부어준다. 

.

5_뭉치지 않도록 잘 저으면서 끓기 시작하면 삶아 놓은 팥을 넣어 준다. 

완성한 <단호박죽> 맛을 보아가며 설탕으로 간을 맞춘 후 완성한다. 

.

.

.

.

<단호박죽>

.

.

.

.

.

<찹쌀가루>를 넣어 걸죽하게 만들어 먹는 것도 좋지만 이 것이 만족스럽지 않을 수도 있다. 

이럴 때는 찹쌀 가루를 체에 걸러 익반죽한 후 동글동글하게 새알을 만들어 넣어도 좋다. 

.

.

.

<단호박죽>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162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272
[깍두기] 뜨근한 국물에 깍두기가 빠질 수 없죠. 01/17/2021 59
2558 [오징어 무침] 매콤새콤하게 무쳐내니 맥주 안주로 딱이네요. 01/15/2021 414
2557 [소시지 벨페퍼 볶음] 온 가족이 좋아하는 바로 그 밑반찬. 01/11/2021 740
2556 [해물 철판 볶음] 새우, 오징어까지 럭셔리하게 즐겨보자. 01/09/2021 527
2555 [감자채 볶음] 추억으로 가는 최고의 도시락 반찬. 01/04/2021 1017
2554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162
2553 [강불파] 불고기로 만든 파스타가 제일 맛있네요. 01/01/2021 438
2552 [부대찌개] 레시피대로 끓이면 미국인이 더 좋아한다. 12/28/2020 1193
2551 [오이지 무침] 어떤 음식과도 어울리는 최애 밑반찬. 12/27/2020 409
2550 [설렁탕] 오랜만에 몸보신되게 진하게 끓였다. 12/26/2020 552
2549 [떡갈비] 미국인이 더 사랑하는 한국 떡갈비. 12/21/2020 1089
2548 [굴라쉬] 한그릇하면 속이 든든한 헝가리식 비프 스튜. 12/20/2020 485
254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솟아나는 명품 불고기. 12/18/2020 741
2546 [소떡새] 단짠단짠에 매콤함까지 중무장을 하였다. 12/14/2020 1038
2545 [새우 배추국] 시원한 배추국에 탱글한 새우를 더했다. 12/13/2020 48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