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드유의 비숙련 취업이민 전문

칼럼니스트: 프레드 유


유학생이던 제가 비숙련 취업이민으로 영주권 받았습니다.
비숙련 취업이민 방법을 속시원히 알려 드립니다.
Tel: 213-251-0032
Email: tis91113@daum.net

 
H-1B 남용 단속 강화이민국 "제도적 장치 검토"
06/01/2017 07:24 pm
 글쓴이 : TIS이주공사
조회 : 602  
   http://cafe.daum.net/eminguide/ [38]


이민서비스국(USCIS)이 전문직취업(H-1B) 비자 사기 및 남용 방지를 위한 관련 규정 변경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USCIS는 최근 척 그레슬리 연방상원 법사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4월 18일 발동한 H-1B 비자 심사 강화 행정명령에 따라 H-1B 비자 사기와 남용을 막을 수 있는 각종 제도적 장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서한은 그레슬리 의원과 민주당 소속 딕 더빈(일리노이)·리처드 블루멘탈(커네티컷)·셰로드 브라운(오하이오) 의원, 연방 하원 빌 파스크렐(민주·뉴저지)·폴 고서(공화·애리조나)·데이브 브랫(공화·버지니아) 의원 등이 지난 3월 CBS의 시사프로그램인 '60분(60 Minutes)'을 통해 보도된 H-1B 남용 실태에 대해 USCIS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데 따른 것이다. 

'당신은 해고다(You're Fired)'라는 제목의 해당 에피소드에서는 디즈니 등에서 H-1B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인 인력을 값싼 외국 노동력으로 대체하는 폐해가 고발됐다. USCIS는 두 달만에 보낸 답신에서 "현재 H-1B 비자 신청 업체에 대한 현장 실사를 강화하고 만약 위반 사항이 적발됐을 경우 이민세관단속국(ICE)에 이를 알려 잘못을 시정하도록 하고 있다"며 "관련 부처와 합동 단속도 계획 중이다. 또 필요하다면 의회와 H-1B 비자 제도 개혁도 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USCIS는 2015~2016 회계연도에 1만 건 이상의 H-1B 비자 스폰서 업체에 대한 현장 실사를 진행했다. 연방상원은 현재 그레슬리 의원과 더빈 의원이 앞서 상정한 고학력 고익금 외국인에 H-1B 비자를 우선 발급하는 법안(S.2266)도 검토 중이다. 

한편 USCIS는 31일 석사 이상 외국인이 H-1B비자를 신청할 때 쿼터 면제를 적용받기 위해서는 석사 취득 당시 학위 발급 기관이 미국 정부에서 인정을 받은 고등교육기관이어야 한다는 규정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라는 내부 지침을 공개하기도 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미 주류변호사 그룹을 통한 간병인 취업이민 영주권 수속 07/16/2014 9106
92 비숙련 간병인취업이민 노동허가서 승인 10/16/2017 100
91 미국 비숙련 디펜더 취업이민 영주권 승인 09/04/2017 367
90 간병인,간호조무사 비숙련 취업이민 유학생 선호 영주권 취득 기회 08/18/2017 306
89 비숙련 3순위 간병인 취업이민 노동허가서 6월 접수 시작 06/21/2017 623
88 H-1B 남용 단속 강화이민국 "제도적 장치 검토" 06/01/2017 603
87 미국 대졸 유학생의 안전한 신분과 취업보장은 05/09/2017 626
86 안전한 신분과 취업이 보장되는 비숙련 취업이민 직종은 04/20/2017 697
85 5월부터 새 영주권, 워크퍼밋 카드 발급한다 04/20/2017 440
84 간호 관련 비숙련 취업 3순위 영주권 취득 아직도 쾌청 03/29/2017 562
83 이민 비자·소셜번호 동시 발급국토안보부 추진 03/29/2017 371
82 4월 문호 취업 3순위 두달 보름, 가족 1순위 네달 보름 전진 03/09/2017 521
81 올들어 취업이민 노동허가서 승인 다시 줄었다 02/07/2017 945
80 한**님 비숙련 취업이민 이민비자 Fee 레터를 수령했습니다. 02/07/2017 629
79 LA지역 간병인, 간호보조원 비숙련 취업이민 수속 쾌청 01/12/2017 1217
78 노동허가서 접수부터 이민청원서 승인까지 3.5개월 소요된 케이스 01/10/2017 1359
 1 |  2 |  3 |  4 |  5 |  6 |  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