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 "아들 잃은 아빠역 위해 일주일 만에 18㎏ 감량"

연합뉴스 | 입력 02/16/2017 09:40:4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영화 '루시드 드림'에서 절절한 부성애 연기

 

 

 

배우 고수(39)는 영화 '루시드 드림'에서 초반에 배가 불룩 나온 아저씨 몸매를 선보인다.

 

다비드 조각상처럼 잘 생겨 '고비드'라는 별명이 붙은 그에게 조각 몸매를 기대했던 관객이라면 반전 몸매에 깜짝 놀랄 법하다.

 

그러나 아들을 납치당하고 3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설정이 시작되면 고수는 바짝 야윈 모습으로 나온다.

 

16일 서울 삼청동에서 만난 고수는 '루시드 드림'을 위해 몸무게를 80㎏ 후반까지 늘렸다가 다시 17∼18㎏가량 감량했다고 했다.

 

고수는 "처음에는 보통 아빠들의 평균적인 몸매를 보여주려 했다"며 "나중에는 아들을 잃은 대호가 3년 동안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어하며 식음을 전폐하다시피 했을 것으로 생각하고 체중을 뺐다"고 했다.

 

"제가 영화의 90%가량 등장하기 때문에 김준성 감독님이 제게 살을 뺄 시간을 일주일 정도 주셨어요. 살을 찌울 때는 무조건 꾸역꾸역 먹었는데, 뺄 때는 한 끼 먹은 뒤에는 두 끼를 쉬고, 그다음에는 한 끼 먹고 세끼를 쉬는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고수는 그러나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조절하는 것은 배우로서 기본자세"라며 체중 감량 이야기가 화제에 오르는 것을 쑥스러워했다.



 

 

고수는 그동안 영화 '덕혜옹주'(2016), '상의원'(2014), '집으로 가는 길'(2013) '백야행-하얀 어둠 속을 걷다'(2009)와 드라마 '옥중화'(2016), '황금의 제국'(2013)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연기파 배우로 자리 잡았다.

 

특히 영화 '집으로 가는 길'에서는 아내를 찾으러 다니는 남편 역을, '루시드 드림'에서는 납치당한 아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버지역을 맡는 등 절박한 상황에 놓인 인물을 주로 연기했다.

 

2012년 결혼해 현재 아들과 딸을 둔 그이기에 가족을 잃은 아픔을 연기하는 소회가 남달랐을 법하다.

 

"제가 결혼하고 자녀를 뒀기 때문에 연기하는 데 도움이 된 측면은 있죠. 그러나 시나리오만으로도 몰입하기에는 충분했던 것 같아요. 부모와 자식 간의 감정은 누구나 느낄 수 있으니까요."

 

고수는 전날 '루시드 드림' 언론 시사회에서 영화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 함께 출연한 강혜정이 시사회 도중 고수에게 티슈를 건네줬다고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그는 "눈에 먼지가 들어가서 그렇지, 절대 운 것은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쳤다.

 

그러면서 "대호의 감정이 제게 잘 와닿았다"면서 "연기할 때도 아들을 잃은 처절한 감정을 기본으로 아들을 찾을 수 있다는 믿음과 진심이 관객에게 잘 전달되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루시드 드림'은 납치된 아들을 자각몽(루시드 드림)을 통해 찾는다는 내용이다. 고수는 극 중 꿈속과 현실을 오가며 긴박한 추격전을 벌인다. 꿈을 소재로 한 만큼, 그도 실제 악몽에 시달렸는지 궁금했다.

 

"신인 때는 인터뷰나 홍보를 앞두고 매번 악몽을 꿨죠. 입이 돌아가는 꿈이었어요. 사실 제가 (남들 앞에서) 말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어요. 몇 해 전부터는 그런 꿈은 꾸지 않지만요."

 

실제 만나본 고수는 굉장히 진중하고, 말투도 느린 편이었다. 모든 질문에 한 땀 한 땀 바느질을 하듯 신중하게 답했다.

 

그러나 어느 정도 '예열 기간'이 지나자 말문도 트였다. 배우로서 계획을 묻는 말에는 긴 답변이 돌아왔다.

 

"저는 늘 배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새로운 경험을 많이 찾아다니는 편입니다. 제 출연 분량을 떠나서 배우고 성장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하죠. 연기에는 정답이 없는 것 같아요. 사실 제가 영화를 찍은 과정을 설명하는 것도 조심스러워요. 제가 이렇게 찍었으니, 관객들도 이렇게 느껴달라고 말하는 것 자체가 주제넘은 일이니까요. 저는 그냥 스크린에서 나오는 제 모습 그대로 관객들과 호흡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