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고영태 녹음파일, 수사기간 연장되면 조사 검토”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7/2017 10:25:0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어제(한국시간 17일)

‘최순실 게이트’를 폭로한 인물이자 관여한 당사자인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전화통화 내용이 담긴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에 대해 수사 기간이 연장될 경우,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어제(17일) 브리핑에서

고영태 녹음파일 수사 현황에 관한 질문에

“수사 기간이 연장된다거나 그런 사정이 생긴다면

그때 가서 조사 여부 등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고영태 녹음파일에 관해서는

현재까지 특검에서는 주요 수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고영태 녹음파일은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이미 다 조사된 것으로 알고 있고

그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혐의가 논의된 바 없어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고영태 녹음파일은 2천300여개로

고씨가 대학 동기이자 친구인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

대학 후배인 박헌영 과장 등 주변 인물들과 한 전화통화 내용이 들어있다.

 

박근혜 대통령 측은 이들 녹음파일에

최순실씨의 최측근으로 지내가 사이가 틀어진 고씨가

지인들과 짜고 K스포츠재단 장악과 정부 예산 빼돌리기를 시도하는 등

사익을 추구한 정황이 들어있다며

철저한 조사와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