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트럼프에 대항?…"글로벌 공동체 기반 만들겠다"

연합뉴스 | 입력 02/17/2017 10:29:2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페이스북이 가족과 친구들을 연결하는 것을 넘어 전 세계를 글로벌 공동체로 엮는 사회적 기반 건설에 나서겠다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17일 선언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 이후 부상하고 있는 고립주의에 대항하는 정치적 성명에 가깝다고 뉴욕타임스(NYT)는 풀이했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5천800자짜리 서한에서 "이런 시대에 페이스북이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은 우리 모두를 위해 작동하는 글로벌 공동체를 만들 수 있도록 사회적 기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날 자유와 번영을 확산하고, 평화와 이해를 증진하고, 사람들을 가난에서 구제하고, 테러리즘이나 기후변화, 전염병 등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모두 글로벌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인류는 진보를 위해서 도시나 국가가 아닌 글로벌 공동체로서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페이스북을 시작했을 때 글로벌 공동체로 나아가는 것은 논란거리가 아니었고 해가 갈수록 우리는 더욱 연결돼갔다"면서 "하지만 지금은 지구촌에는 세계화에 뒤처진 이들이 있고 글로벌 관계에서 빠지려는 움직임도 있어 매우 중요한 때"라고 지적했다.

 

이번 서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과 브렉시트 결정으로 세계화의 효용에 관한 험악한 논란이 오가는 와중에 발표됐다는 점에서 주목할만 하다고 NYT는 지적했다.

 

이번 서한은 또 2012년 페이스북을 상장할 때 발표했던 '설립자의 편지'를 업데이트하는 것이기도 하다. 당시 서한에서 그는 "소셜네트워크는 세상을 보다 개방되고 연결되도록 하기 위한 사회적 임무를 달성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밝혔었다.

 

구글의 래리 페이지나 세르게이 브린, 아마존의 제프 베저스 CEO 등 다른 설립자들이 매해 설립자의 편지를 업데이트하는 것과 달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설립자의 편지를 업데이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저커버그 CEO는 기술과 관련해 가장 좋아하는 격언은 '우리는 항상 우리가 2년 안에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과대평가하며 10년 내 할 수 있는 것에 대해서는 과소평가한다'라고 설명하면서, "우리가 원하는 세상을 당장 만들 수는 없겠지만, 오늘 시작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페이스북이 친구와 가족을 연결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면, 앞으로는 이를 기반으로 우리를 지원하고, 안전을 지키고, 정보를 공유하고, 사회적 참여를 끌어낼 수 있는 공동체를 위한 사회적 기반을 개발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 안전한 공동체 ▲ 정보공유 공동체 ▲ 사회적 참여 공동체 ▲ 포용하는 공동체를 위한 세부 구상과 실천방안을 재난구호기능, 가짜뉴스 걸러내기, 투표참여독려운동 등을 토대로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