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55일 만에 톱타자로 출전해 시즌 첫 2타점

연합뉴스 | 입력 06/15/2017 09:40:5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톱타자로 나서 타점을 올렸다.

 

김현수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 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2017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김현수가 톱타자로 나선 건, 4월 21일 신시내티 레즈전 이후 55일 만이자 시즌 두 번째다. 김현수는 메이저리그에 처음 입성한 지난해 한 차례 1번타자로 출전한 적이 있다.

 

모처럼 톱타자로 나선 김현수는 귀중한 타점도 올렸다.

2-5로 뒤진 4회초 2사 만루, 김현수는 화이트삭스 우완 선발 미겔 곤살레스의 시속 144㎞ 초구 직구를 공략해 2타점 우전 적시타를 쳤다.

 

김현수가 한 경기에 2타점 이상 기록한 건, 올 시즌 처음이다. 지난해 9월 28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2타점을 올린 게 가장 최근 기록이다.

 

하지만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달성에는 실패했다.

 

김현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 우익수 뜬공, 3회에는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4회 2타점 적시타를 쳤지만, 6회에는 상대 우완 불펜 후안 미나야의 시속 149㎞ 빠른 공에 막혀 중견수 뜬공에 그쳤다.

 

김현수는 8회초 타석에서 대타 조이 리카드로 교체됐다.

 

김현수는 시즌 타율 0.253(79타수 20안타)을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