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vs 마에다, 선발 경쟁 3라운드 돌입

연합뉴스 | 입력 06/19/2017 09:33:4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류현진, 최근 3경기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5.63
류현진에게 선발 자리 빼앗긴 마에다, 최근 호투 이어가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마에다 겐타(29)의 선발진 잔류 경쟁이 3라운드에 돌입했다.

 

류현진과 마에다는 18일(한국시간)과 19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방문경기에 나란히 등판해 모두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5이닝 8피안타 2실점, 마에다는 5이닝 3피안타 1실점이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반응은 엇갈렸다.

로버츠 감독은 18일 경기가 끝난 뒤에는 류현진이 3회 무사 만루에 몰리자 교체를 준비했다고 밝혔으나, 19일 마에다의 투구를 놓고는 "스트라이크 존을 공격적으로 공략하라는 주문을 잘 따라줬다"고 호평했다.

 

류현진과 마에다는 현재 선발 로테이션 마지막 한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류현진의 시즌 성적은 3승 6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4.35, 마에다는 5승 3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4.70이다.

 

시즌 성적만 놓고 본다면 둘의 우열을 가리기 힘들지만, 최근 분위기는 마에다가 조금 앞선다.

 

류현진과 마에다 모두 선발투수로 시즌을 맞이했다. 둘 다 기대에 못 미치면서 류현진이 먼저 불펜으로 밀렸다. '선발 경쟁' 1라운드에서 로버츠 감독이 마에다의 손을 들어 준 셈이다.



 

 

절치부심한 류현진은 불펜으로 한 차례 등판하며 컨디션을 되찾았다. 지난달 26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6회 등판해 4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틀어막고 메이저리그 첫 세이브를 챙겼다.

 

마침 그날 선발이 5이닝 3실점으로 불안했던 마에다라 둘 사이의 활약이 극명하게 대비됐다.

 

결국, 류현진은 1일 세인트루이스전을 통해 선발 로테이션에 복귀하면서 마에다가 탈락했다. 2라운드 승자가 류현진이 된 순간이다.

 

6월 들어 류현진과 마에다는 치열하게 '3라운드'를 벌이고 있다.

 

류현진은 6월 3경기에서 16이닝을 소화, 1승 1패 평균자책점 5.63으로 다소 주춤하다. 반면 마에다는 10일 신시내티전 4이닝 1실점 세이브에 이어 이날 승리를 포함, 6월 2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2.00이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앞으로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 마에다, 리치 힐 등 불펜 강등 가능성이 큰 선발투수를 계속 평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직 류현진과 마에다의 다음 등판 일정은 나오지 않았다. 이번 시즌 다저스는 류현진과 마에다에게 '선의의 경쟁'을 계속해서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