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파일럿 예능 중간 성적표…KBS '1%의 우정' 1위

연합뉴스 | 입력 10/10/2017 09:25:0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번 추석 연휴는 열흘이나 되지만 지상파 3사의 파일럿(시범제작) 예능 프로그램 경쟁은 과거만큼 치열하지는 못했다.

 

특히 MBC TV가 파업 관계로 단 한 편의 파일럿 예능도 선보이지 못한 영향이 컸다.

 

그러한 가운데에서도 KBS 2TV는 '먹방'(먹는 방송)부터 '음방'(음악 방송), 관찰 예능까지 다양한 장르로 승기를 잡았고, SBS TV도 '여행'을 테마로 한 예능들을 주력 상품으로 내놔 눈길을 끌었다.

 

 



 

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추석 연휴 기간인 30일부터 7일까지 시청률이 가장 높았던 지상파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은 5일 2부작으로 방송한 KBS 2TV '1%의 우정'이었다.

 

'1%의 우정'의 시청률은 1부가 4.7%를 기록했고 2부에서는 6.9%까지 올랐다.

 

이 프로그램은 전혀 접점이 없을 것 같은 두 사람이 친해지는 과정을 담았다. 배우 배정남과 축구선수 출신의 방송인 안정환,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과 한국사 강사 설민석이 출연해 '극과 극'의 매력을 보여줬다.

 

상반된 라이프 스타일을 가진 이들이 서로 어색해하면서도 조금씩 마음을 여는 과정에 시청자들이 빠져들었고, '정규 편성'의 가능성을 점치게 했다.

 

 



 

 

이외에도 KBS 2TV의 파일럿 예능 중 '줄을 서시오'와 '발레교습소-백조클럽' 등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6일 방송해 6.7%의 시청률을 기록한 '줄을 서시오'는 서울 맛집 등 핫플레이스를 MC들이 직접 방문해 평가하는 내용으로, 편하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을 살렸다.

 

같은 날 방송한 '백조클럽'은 방송인 서정희, 배우 오윤아, 김성은, 왕지원, 걸그룹 우주소녀 성소가 함께 발레를 하며 자신의 인생을 풀어내 4.7%-4.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3일 방송한 '리얼맛집 검증쇼 100인의 선택'은 4.5%, 4일 방송한 '가족의 발견'은 3.7%-5.1%, 7일 방송한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2.8%로 각각 집계됐다.

 

 



 

 

SBS TV는 '여행'을 주제로 한 '트래블 메이커'와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이하 '내 방 안내서')가 나란히 시청률 4%를 넘기며 선전했다.

 

3일 방송해 4.5%-4.4%의 시청률을 기록한 '트래블 메이커'는 연예인이 여행객이 아닌 가이드가 된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돋보였으며 개그우먼 이영자와 가수 남진의 구수한 입담이 웃음을 자아냈다.

 

5일 방송한 '내 방 안내서'도 배우 박신양과 은퇴한 '체조 요정' 손연재 등 예능에서 쉽게 보기 어려운 스타들을 내세워 4.1-4.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