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불참으로 한미외교장관 '다보스 회동' 무산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8/2019 04:31:5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다음 주 스위스에서 열리는 다보스포럼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롯한

미국 대표단이 불참하기로 함에 따라

이를 계기로 추진됐던 한미외교장관 회동도 무산됐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8일)

"미국이 셧다운 상태라 대표단의 다보스포럼 참석을 취소함에 따라

이를 계기로 한 강경화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과의 면담은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17일) 성명을 내고

"위대한 80만 미 노동자들이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표팀의 다보스 포럼 참석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당초 강 장관은 22∼25일 열리는 다보스포럼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만나 사실상 원점으로 돌아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논의할 계획이었다.

또 미북 고위급회담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협상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졌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