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주 주택판매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OC 주택가격↓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8/2019 07:48:48 | 수정 01/18/2019 07:48: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지난해 CA주 부동산시장이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CA주 부동산협회는 지난 한 해 주택 판매가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어제(17일) 밝혔다.

 

또 주택가격 성장세도 둔화하는 조짐을 보였다고

CA주 부동산협회는 분석했다.

 

CA주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지난 한해 CA주에서는 주택판매가

그 전년도인 2017년에 비해 5.2% 줄어들었다.

 

지난해 CA주 중간 주택가격은 57만 달러로

2017년보다 6% 올랐는데  

이는 2011년 이후 두 번째로 작은 인상폭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CA주 부동산시장 성장 둔화세는 더욱 심해졌다.

 

지난달 CA주에서는

총 37만 2천 2백여 채의 주택이 판매됐다.

 

이는 그 전달인 11월에 비해 2.4%,

1년 전인 2017년 12월보다 11.6% 크게 감소한 수치다.

 

또한 지난달 CA주 중간 주택가격도 55만 7천 6백 달러로,

한 달 전인 지난해 11월보다 0.5% 하락했고

1년 전인 2017년 12월보다 1.5% 상승하는데 그쳤다.

 

특히 남가주 지역 주택 판매는

연간대비 17.8% 뚝 떨어졌다.

 

LA지역은 16.3% 그리고 오렌지카운티는 18.3%

각각 주택판매가 감소했다.  

 

그런가하면 오렌지카운티 연간 중간 주택가격은

6년만에 처음으로 하락한 점이 눈에 띈다.

 

오렌지카운티의 지난달 중간 주택가격은 78만 5천 달러로,

1년 전보다 0.1% 하락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