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뉴스 진행 중 식은땀…돌연 앵커 교체

연합뉴스 | 입력 06/19/2019 09:27:3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MBN 캡처]


MBN "김 앵커, 급체했지만 괜찮아져"

 

 

김주하 MBN 앵커가 19일 뉴스를 진행하던 도중 식은땀을 흘리다가 갑자기 교체됐다.

 

이날 MBN 메인 뉴스 프로그램 '뉴스8'를 진행하던 김 앵커는 눈에 보일 정도로 땀을 흘리며 건강에 이상이 있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불안하게 뉴스를 이어가던 김 앵커는 결국 화면에서 사라졌고, 교체 투입된 한상원 앵커가 나머지 뉴스를 진행했다.

 

MBN 관계자는 "김 앵커가 급체해서 뉴스 진행 중 자리를 떴지만, 지금은 괜찮아졌다"며 "김 앵커 건강에 이상은 없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