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 고령화 추세 뚜렷…38살 이상이 절반 넘어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20/2019 04:39:5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지난해 미국의 인구통계에서

고령화가 지속되고 있음을 가리키는 각종 지표들이 드러났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오늘(20일) 보도했다.

연방 인구조사국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미국인의 중간 연령은 38.2세였다.

 

38살이 넘는 주민이

인구의 절반을 넘어섰다는 것을 뜻하는 것이다.

성별로는 여성이 39.5세였고 남성은 36.9세였다.

지역별로는 50개주 가운데 노스다코타주를 제외한 49개주에서

중간 연령이 일제히 상승했다.

 

메인주가 44.9세로 가장 높았고

유타주가 31살로 가장 낮았다.

 

카운티별로 따지면

플로리다주 섬터 카운티의 중간 연령이

67.8세로 가장 높았다.

 

섬터 카운티는 은퇴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지역이다.

 

인구조사국 관계자는

"베이비붐 세대가 65세를 넘고 있는 것이

고령화의 주된 동인"이라고 풀이했다.

출생률이 줄어들고 있는 것도

인구의 고령화를 부추기는 또다른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미국의 신생아 수는 32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7월1일 현재 1살 이하 인구는 390만명을 밑돌고 있어

64살 이하에서는 가장 작은 연령층에 속한다.

 

가장 큰 연령층은 27살로 480만명을 헤아린다.

80살 이상의 미국인은 지난해 천270만명에 도달했다.

 

이는 2010년의 천120만명보다

140만명이 더 늘어난 것이다.

인종별로는 하와이와 태평양 도서 지역

원주민의 중간 연령이 2.6살이 늘어나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반면 백인 중간 연령은 1살이 늘어나는데 그쳐

증가폭이 가장 작았다.

미국의 지난해 총인구는 2010년보다 천840만명이 늘어난 것이다.

 

총인구는 올해 12월경에는

3억3천만명선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