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크레스트 여진, 점점 위험한 지진대로 향해”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6/2019 05:43:46 | 수정 07/16/2019 05:43:4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지난 4일과 5일 남가주에 20년 만에 가장 강력한

규모 6.4와 7.1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규모 4.0이 넘는 여진이 70여 차례 발생한 가운데

여진이 점차 두 개의 주요 지진대로 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지진학자들은 이같은 현상으로 인해

보다 큰 규모의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LA타임스가 오늘(16일) 보도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리지크레스트 주변으로는

두 개의 주요 지진대가 자리하고 있다.

 

리지크레스트 북서쪽으로는

오웬스 밸리 단층이 남북으로 위치해있다.

 

그리고 리지크레스트 남쪽으로는

가록(Garlock) 단층이 동서로 뻗어있다.

 

연방 지질조사국은 두 개 단층 모두에서

규모 7.0 이상의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오웬스 밸리 단층에서는 지난 1872년

규모 7.8 또는 7.9의 강진이 발생해

27명이 목숨을 잃었다.

 

가록 단층 역시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규모 8이상의 지진 발생 가능성을 품고 있다.

 

이런 가운데 리지크레스트 강진 이후 여진이

점차 오웬스 밸리와 가록 단층과 가까워지면서

강진을 촉발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5일 강진 이후 규모 7 이상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은

300분의 1로, 크지는 않지만 상존한다고

연방 지질조사국은 강조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