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등대 프로그램" 추진 합의…로봇기술 연구 협력키로

연합뉴스 | 입력 07/17/2019 17:42:2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기조강연하는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
1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이스라엘 대통령 초청 한-이스라엘 경제포럼'에서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2019.7.16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과제당 400만불 지원…"AI·자율주행차 분야로 협력 확대할 것"

 

산업통상자원부는 이스라엘 경제산업부와 양국 간 전략적 산업 대응을 위한 기술협력 프로그램, 이른바 '라이트하우스(Lighthouse·등대) 프로그램'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합의는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의 방안을 계기로 성사됐으며 합의 선언문도 리블린 대통령의 임석 아래 이뤄졌다.

 

라이트하우스 프로그램은 한·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 타결 시 예상되는 기술협력 수요 확대와 2001년부터 운영해 온 한·이스라엘 산업연구 개발기금이 새로운 투자 방향 모색을 위해 기획됐다.

 

프로그램 이름은 '새로운 산업기술 항로를 비추고 혁신을 가속한다'는 의미에서 라이트하우스로 지었다.

 

양국은 오는 11월 시범으로 로봇 산업 분야에서 과제당 400만달러 규모의 연구개발(R&D)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세부 지원 분야는 물류 로봇, 개인서비스 로봇, 농축산업용 로봇이다.

 

양국의 로봇 산업은 핵심기술을 보유한 이스라엘과 생산체계를 가진 한국이 상호보완적 성격을 띠고 있어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개발과 제품 출시, 제3국 공동진출 등이 기대된다.

 

컨소시엄 구성은 국가별로 기업 1개, 대학 또는 연구소 1개의 참여가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산학연협력형 '2+2' 사업이다. 연구비 지원은 기존 100만달러에서 4배로 확대했다.

 

산업부와 이스라엘 경제산업부는 이날 합의한 선언문을 바탕으로 오는 11월 사업 공고를 내고 로봇 분야의 공동 기술세미나를 추진해 관심 있는 양국 기업의 교류를 추진할 예정이다.

 

최종 시범과제 선정은 2020년 5월로 예상된다.

 

사업공고와 주요 내용은 한·이스라엘 산업연구개발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 라이트하우스 프로그램 운영을 수소,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등으로 확대해나가고 협력의 유형도 인력 교류, 공동 실험실 운영 등으로 다변화하기 위해 계속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