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S-400 도입에 반발해 "F-35 안판다"는 美에 대응 자제

연합뉴스 | 입력 07/17/2019 17:55:4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트럼프(우) 미국 대통령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F-35 100대 안 팔면 美도 부메랑 판단한듯…美 반발 무마 주력?
트럼프, 러미사일 구입한 터키보다 美미사일 안 판 오바마 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러시아제 S-400 지대공 미사일 도입 강행에 반발해 터키에 F-35 전투기 판매 불가 입장을 밝혔으나 터키는 대응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터키는 S-400 미사일 인도분이 속속 도착하면서 이제는 미국도 이를 되돌릴 수 없는 상황임을 인정하기를 바라며 미국을 자극하기보다는 반발을 무마하는데 주력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6일(미국 현지시간)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우리는 터키에 '당신들이 다른 미사일 시스템을 사도록 강요받았기 때문에 F-35를 팔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터키가 러시아산 S-400 미사일 반입을 시작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F-35 판매 불가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가 "러시아 미사일을 샀다는 사실 때문에 수십억 달러어치 전투기 판매를 승인하지 않고 있다"며 사라질 일자리를 안타까워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관영 아나돌루 통신과 최대 일간 휘레예트 등 터키 현재 매체들도 신속하게 보도했으나 17일 터키 당국은 어떤 대응도 하지 않았다.



F-35 스텔스 전투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터키에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당분간 사태의 추이를 관망하면서 S-400 문제와 F-35 문제를 분리해 대응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각료회의에서도 "터키가 우리에게 아주 잘 하고 있다"고 말해 터키에 대한 비난보다 양국 간 우호관계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하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도 에르도안 대통령을 만나 S-400 미사일 도입 강행을 강력히 비난하지는 않았다.

 

대신에 그는 터키의 S-400 도입 결정의 근본원인을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돌리는 등 터키의 결정이 불가피한 조치였음을 이해하는 듯한 태도까지 보였다.

 

오바마 정부는 2013년부터 터키에 패트리엇 미사일 판매를 추진했었다.

 

하지만 당시 터키가 자체 미사일을 개발을 위해 미국에 기술이전을 요구하자 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아 거래가 무산됐다.

 

이에 터키는 러시아의 전신인 구 소련에 맞서기 위해 70년전에 출범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회원국임에도 불구하고 결국 러시아제 S-400 미사일 도입을 결정했다.

 

그러자 미국 정부는 뒤늦게 스텔스 기능을 가진 제5세대 전투기인 F-35를 고리 삼아 터키의 S-400 도입을 막기 위해 압박을 가했다.

 

터키가 S-400을 도입하면 F-35를 터키에 팔 수 없다고 엄포를 놓은 것이다.

 

터키가 F-35와 S-400을 함께 운영할 경우 S-400에 연동된 네트워크를 통해 F-35의 기밀정보가 러시아에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를 미국은 정면에 내세웠다.

 

특히 S-400은 F-35처럼 레이더에 거의 잡히지 않는 스텔스 전투기를 포착하는 데 특화된 시스템이기 때문에 터키가 운용하는 S-400을 통해 F-35의 추적 데이터가 쌓이면 러시아 무기가 F-35를 포착할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는 게 미국의 주장이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지명자는 16일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터키가 F-35와 S-400을 동시에 가질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장관에게 '당신은 S-400이나 F-35 중 하나만 가질 수 있다. 둘 다 가질 순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지명자


하지만 미국이 F-35 전투기를 터키에 판매하지 않을 경우 미국에도 부메랑이 돼 피해를 감수해야 한다는 데 미국의 고민이 있다 .

 

터키는 당초 F-35 전투기를 100대를 구매할 계획이었다.

 

F-35의 대당 가격은 가장 저렴한 공군형(F-35A)이 8천920만 달러(약 1천50억원)에 달한다. F-35 전투기 100대의 판매 금액은 약 90억 달러(약 10조5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미국이 F-35를 터키에 판매하지 않을 경우 미국에 미칠 여파가 적지 않아 결국 F-35를 팔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게 에르도안 대통령의 계산이다.

 

때문에 터키는 S-400 도입에 대한 미국내 반발이 잠잠해지길 기다리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러시아 수송기에서 하역 중인 S-400 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