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불 뇌물에 축구선수로 UCLA 입학, 장학금까지..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19/2019 06:54:0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명문대 입시비리 사건의 전말이 또 드러났다.

 

LA타임스 오늘(19일) 보도에 따르면

입시 비리의 총괄 설계자인 윌리엄 릭 싱어는

UCLA 남자 축구팀의 헤드 코치, 조지 살세도에게

10만 달러 뇌물을 주고 한 남학생을

UCLA 축구 선수로 대학에 입학시켜줬다.

 

캐나다 브리티쉬 컬럼비아에서 고등학교 졸업반인 이 남학생은

서류상 장래가 밝은 축구 선수였고,

지난해 가을 UCLA 축구선수로 입학했다.

 

특히 등록금의 4분의 1에 달하는 장학금까지 받는 조건이었다.

 

하지만 이 남학생은

축구를 하지도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는 싱어가 작년 10월 살세도에게

10만 달러 체크를 부친 결과물이었다.

 

LA타임스는 남학생이 미성년자로 이름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그 남학생의 엄마는 캐나다 벤쿠버에 거주하는

시아오닝 수이(Xiaoning Sui)라고 밝혔다.

 

신문은 또 수이가 싱어에게 40만 달러 수수료를 지불했는데

이 당시 싱어가 살세도에게 뇌물을 주는 것을

알고 있었는지 여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수이에게 혐의가 적용되지는 않았으며

살세도는 무죄를 주장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