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 방치하면 뇌기능 떨어지고 뇌조직 손상"

연합뉴스 | 입력 08/20/2019 17:44: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수면


분당서울대병원, 수면무호흡 환자 135명 분석…"적극 치료해야"

 

잠을 잘 때 짧은 시간 호흡이 멈추는 수면무호흡증을 방치하면 뇌 기능이 떨어지고 뇌조직도 손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윤창호 교수팀은 수면무호흡증 환자 135명(평균 나이 59세)과 증상이 없는 건강한 대조군 165명(평균 나이 58세)을 대상으로 뇌 자기공명영상검사(MRI)의 차이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수면무호흡증은 성인 인구 4∼8%가 앓는 흔한 질환으로 수면 중 기도의 막힘이나 호흡조절 어려움으로 본인이 느끼지 못하는 짧은 시간 호흡이 멈추는 식으로 나타난다.

 

신체 내 산소공급이 중단되고 뇌가 수시로 깨는 수면분절을 초래해 주간졸음, 과수면증, 집중력 저하를 유발하기도 한다. 또 고혈압, 당뇨병, 부정맥, 심근허혈, 뇌졸중 발병 위험까지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뇌 영상을 통해 실제 수면무호흡증이 나타나는 동안 뇌에 어떤 변화가 나타나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는 대뇌백질이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백질은 대뇌에서 정보 전달 기능을 담당하는 신경세포의 축삭이 지나가는 곳이다. 백질에 변성이 생기거나 손상되면 뇌의 한쪽 부분에서 다른 쪽까지 정보전달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또 수면무호흡증 환자의 뇌 영상에서는 뇌세포를 잇는 구조적 연결성에도 변화가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뇌에서 신경세포 연결 이상으로 구조적인 변화와 연결성에 이상이 초래되면 뇌의 각 영역 사이에 정보를 교환하거나 정보를 통합·분리하는 일에도 문제가 발생해 결국 전체적인 뇌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대뇌백질이 손상된 부위[분당서울대병원 제공]


윤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간헐적 저산소증, 교감신경계의 활성화, 잠자는 중간마다 뇌가 깨는 수면분절은 뇌에 스트레스를 가한다"며 "결국 각 세포 사이를 연결하는 구조적 연결성에도 이상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면무호흡증은 우리 뇌의 여러 영역에서 정보처리능력을 저하하는 위험인자"라며 "방치하면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 할 수 있기 때문에 코를 골거나 무호흡증 증상이 나타난다면 정확한 진단을 통해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및 질병관리본부 지원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윤창호 교수, 미시간대학 이민희 박사, 하버드의대 로버트 토마스 교수, 연세대학교 한봉수 교수,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호흡기내과 신철 교수 간 공동 연구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는 미국 수면연구학회(Sleep Research Society) 학술지 '수면'(SLEEP)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