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폴드 영국·프랑스 등 2차 출시국서도 당일 판매 마감

연합뉴스 | 입력 09/19/2019 09:16: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것이 갤럭시 폴드 5G'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년 9월 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전자 전시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갤럭시 폴드 5G'를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가 국내에서 '완판' 행렬을 이어간 가운데 18일(현지시간) 2차로 출시한 4개국에서도 당일 판매가 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전날 영국, 프랑스, 독일, 싱가포르 등 4개국에서 출시된 갤럭시 폴드의 준비된 물량이 오전 중 모두 팔렸다.

 

삼성전자는 영국, 독일에서는 갤럭시 폴드 5G 모델을, 프랑스, 싱가포르에서는 4G 모델을 판매했다. 삼성 익스피리언스 스토어와 통신사 주요 오프라인 매장, 일부 백화점 등에서 구매할 수 있게 했다.

 

가격은 영국 1천900파운드(약 283만7천원), 독일 2천100유로(약 277만3천원), 프랑스 2천20유로(약 266만7천원), 싱가포르 3천88달러(약 268만원)이다. 5G 모델은 물론 LTE 모델도 국내 가격(239만8천원)보다 높게 책정됐다.

 

삼성전자는 정확한 물량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국내에 풀린 물량보다 적은 물량을 이들 국가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는 6일 출시 당시 이통사와 삼성전자 물량을 합쳐 3천∼4천대 수준이, 2차 예약 판매시 1만∼2만대 수준이 배정된 것으로 추산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4개국에서 추가 판매에 들어가는 한편 이달 중 미국 출시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