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 셰리프, 스케이트 보드 청소년에 총 겨눠 파문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19/2019 13:43:1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OC 셰리프국 경찰관이 한 공원에서

청소년에 총기를 겨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사실상 ‘정직’ 처분에 해당하는 ‘Administrative Leave’를 떠났다.

 

ABC 방송의 LA 지역 뉴스인 KABC News는

OC 셰리프국의 한 경찰관이 어제(10월18일) 날짜로

강제행정휴가, ‘Administrative Leave’에 처해졌다고 보도했다.

 

KABC News에 따르면 이 OC 셰리프 경찰관은

지난 12일(토) 스케이트 보드를 타던 청소년들에게

총기를 겨누는 행동을 해서 큰 물의를 일으켰고

이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이번 주에 공개되자

OC 셰리프국에 의해 ‘Administrative Leave’에 처해졌다.

 

동영상은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의 휴대폰에 의해 촬영됐다.

 

비번이었던 OC 셰리프국 경찰관은 가벼운 반바지 사복차림으로

San Clemente 지역 한 스케이트 공원에 나타나 청소년 무리에 다가갔다.

 

음악을 틀면서 스케이트 보드를 타던 청소년들에게

시끄럽다며 음악을 끌 것을 요구하면서 다툼이 시작됐다.

 

이 경찰관은 음악을 끄라고 하면서 한 청소년의 손을 잡았고

그러자 이 소년은 잡힌 손을 빼며 뒤로 물러났는데

그 과정에서 자신의 스케이트 보드를 머리위로 들어올려

다가오는 경찰관에게 대항하려는 자세를 취했고

그러자 경찰관은 품에서 작은 권총을 빼 소년을 위협했다.

 

경찰관은 총을 소년에게 겨눠서 위협하면서

스케이트 보드를 놓을 것과 손을 들 것을 지시했다.

 

경찰관과 다툼이 있었던 소년들 중에 한 부모는

당시 경찰관이 자신이 경찰이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고

권총을 꺼내 소년들을 위협했다고 KABC News와 인터뷰에서 말했다.

 

경찰관은 나중에 소년들에게 경찰 배지를 보여주기는 했지만

손가락 사이에 끼워서 정확하게 볼 수 없었다고 소년들은 지적했다.

 

바로 옆에서 이 상황을 목격했던 다른 청소년은

경찰이라는 것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매우 빠르게 위협적으로 다가서고 있었다며

그래서 자신의 친구가 경찰관과 소년 사이로 뛰어들어

위협당하던 소년을 경찰관이 잡지 못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 때 경찰관이 권총을 빼들고 너희들이 가만있지 않으면

이 총으로 쏴버리겠다고 으름장을 놓겠다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OC 셰리프국은 문제 경찰관의 신상공개를 거부하면서도

내부적으로 감찰이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하고

‘Administrative Leave’를 떠났다는 사실도 확인하면서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근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