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한국학원 사태, 한미 동포재단 전철 밟나?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23/2019 17:02:44 | 수정 10/23/2019 17:02:4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은 가운데

LA 총영사관과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가 이 문제를 놓고

CA 주 검찰과의 공조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LA 총영사관과 비대위는 추진중인 법적 대응과는 별도로

한국학원 사태와 관련한 사안을 CA 주 검찰에 본격 공유하고

적극 개입해 줄 것을 촉구할 방침입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와 LA 총영사관이 사실상 무산된 합의로

최악의 상황까지 간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에 대해

CA 주 검찰의 적극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범동포 비대위는 LA 총영사관과 긴급 회의를 통해

한국학원 사태에 대한 CA주 검찰의 적극 개입을

촉구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비대위와 LA 총영사관은 학원 측 이사진과 합의 여지를 둬

CA 주 검찰에는 표면적인 내용만 알려왔지만

사실상 합의가 무산됐다는 판단에 따라 한국학원 사태 해결을 위해

비영리 단체를 감독하는 CA 주 검찰과의 공조를 확대하겠다는 것입니다.

 

LA 총영사관 황인상 부총영사입니다.

 

<녹취 _ LA 총영사관 황인상 부총영사>

 

이에 따라 재정 서류 공개와 관련한 학원 측 이사진의 요구를

재검토 한 뒤 열람 조건을 수립해 학원 측 이사진과

CA 주 검찰에 2 – 3일 내 송부 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학원 측 이사진은 재정 서류 열람과 공개를 요청한

LA 총영사관과 비대위에 개인 정보 보호를 명목으로

비밀 유지 계약서(Non - Disclosure Agreement)에 사인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비대위와 LA 총영사관은​ 비밀 유지 계약서 내용이

법적 문제가 발생할 여지가 있는데다 불법이 있다할지라도

공개 할 수 없다는 내용으로 해석될 수 있어 사인하지 않았고 이를 재수정해

학원 측과 CA 주 검찰에 보내겠다는 것입니다.

 

<녹취 _ LA 총영사관 황인상 부총영사>

 

이에 더해 다음주 쯤 회의를 갖고

CA 주 검찰과 접촉하는 등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에

적극 개입해 줄 것을 촉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 할 방침입니다.

 

범동포 비대위와 LA 총영사관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남가주 한국학원 측은 CA 주 검찰이 개입해도 

떳떳하다는 입장입니다.

 

한국학원 김진희 이사장은 현 이사진이 운영했던 지난 3년 동안 만큼은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었고 범동포 비대위와 LA 총영사관의

CA 주 검찰 개입 촉구 움직임은 어떻게든 꼬투리를 잡기위한

행보라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이처럼 법적 공방을 예고하며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은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에 CA 주 검찰까지 적극 개입할 수 있는

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한미 동포재단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