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셀 'CoC·브롤스타즈' 성공 비결…"활발한 수평적 소통구조"

연합뉴스 | 입력 11/14/2019 09:43:1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프랭크 카이엔부르크 브롤스타즈 게임팀 리드[슈퍼셀 제공]


"CEO 아닌 팀이 모든 결정…누구나 직설적으로 의견 교환"

 

클래시오브클랜(CoC)·브롤스타즈 등 게임을 잇달아 히트시킨 핀란드 게임 제작사 슈퍼셀은 14일 자사의 성공 비결로 활발하고 수평적인 소통 구조를 꼽았다.

 

프랭크 카이엔부르크 브롤스타즈 게임팀 리드는 이날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지스타 2019의 기조연설에서 "슈퍼셀은 팀원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사용자가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자 함께 고민하고 끊임없이 피드백을 주고받는다"고 말했다.

 

프랭크 리드는 "새롭게 개발한 게임이 출시되기까지의 모든 결정권은 최고경영자(CEO)가 아닌 오로지 팀에 있다"며 "브롤스타즈 또한 팀원들이 오랜 검증 끝에 확신과 믿음이 확고했기에 글로벌 출시를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직설적인 의견 교환도 그가 꼽은 비결 중 하나다. 초기 단계에서부터 팀원들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 솔직하게 지적하고, 경우에 따라 프로젝트를 폐기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그는 "브롤스타즈 역시 초기 반응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은 있었다"면서도 "게임을 성공시킬 수 있다는 팀의 확신이 있었고 회사 측에서도 팀의 결정을 믿고 존중했기 때문에 18개월이라는 이례적으로 긴 베타 테스트 과정을 진행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인 것이 성공의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브롤스타즈는 전 세계에서 2억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달성했고, 최근 6개월간 월간활성유저(MAU)는 매달 평균 4.1%씩 성장했다. 국내 MAU는 400만명이 넘는다.

 

슈퍼셀은 이번 지스타 2019에 메인 스폰서로 참가했다.



지스타 2019의 슈퍼셀 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