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바린다 정수 처리 시설 직원 5명 화학물질에 노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24/2020 05:59:3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요바린다 지역 정수 처리 시설에서

직원 5명이 화학물질에 노출된 사고가 발생했다.

 

오렌지카운티 소방국은 어젯밤(23일) 9시 30분쯤

3900 블럭 밸리 뷰 애비뉴에 위치한 정수 처리 시설에

소방대원과 위험물질 대응팀이 출동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 곳에서

정수 처리 과정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에 노출된

직원 5명을 발견했다.

 

직원 5명은 황화수소 개스를 흡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화수소는 그 양과 노출 시간에 따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하지만 황화수소를 흡입한 5명은

병원에 가기를 거부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지는 않았다.

 

위험물질 대응팀은 정수 처리 시설에 들어가

극소량의 화학물질이 누출되기는 했지만

더이상 새어나오지 않는다고 확인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