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실종신고에서 사망 확인까지의 7시간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09/2020 09:10:1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박원순 서울 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최초로 접수된 시각은 한국 시간 9일 오후 5시 17분이었다.


박 시장의 딸이 '4 - 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취지로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을 토대로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부터 주변을 집중 수색했다. 

 

북악산 팔각정과 국민대입구, 수림 지역에서도 수색이 진행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후 5시 30분부터 

대규모의 인원과 장비를 투입해 수색을 벌였다. 

 

투입된 인원은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이다. 

 

수색견 9마리와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야간 수색용 장비인 서치라이트 등도 동원됐다.

경찰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시장 공관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 시장은 집을 나서기 전 공관에 

유서 성격의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은 유서의 존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CCTV 확인 결과 그는 등산로와 연결된 와룡공원에 

10시 53분쯤 도착한 모습이 포착됐다. 

 

공원을 지나서부터는 CCTV가 없어 정확한 동선이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색 점퍼와 

검은 바지에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어 등

산에 나서는 것으로 보이는 차림이었다.

박 시장은 평소 등산을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1년에도 49일간 백두대간 종주를 하면서 

당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사망 당일 몸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출근하지 않은 뒤 연락이 두절됐다

 

서울시는 이날 앞서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당일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쯤 공지했다.


박 시장은 원래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박 시장은 또 일부 의원들과 이날 아침에 

모임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박 시장이 

몸이 아프다고 해 모임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은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로부터 

최근 경찰에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과 피소 사실 간 관련이 있을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A씨는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에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 여부 등 관련 사실에 관해 확인을 거부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 서울시는 최근 박 시장이 

부동산 대책 등에 따른 격무와 스트레스를 겪어 왔다는 점에서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머리를 식히고 있을 개연성과 함께 

박 시장이 '유언 같은 말'을 남겼다는 점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소재 확인에 나섰다.

하지만 결국 그는 최초 신고 접수 이후 약 7시간 만인 

한국시간 10일 새벽 0시 20분쯤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목을 맨 상태로 발견됐다. 

 

박 시장의 시신은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