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샷 삐끗한 우즈, US오픈 첫날 버디 5개 잡고도 3오버파

티샷하는 우즈

 

메이저대회 16번째 우승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최다승(83승)에 도전하는 타이거 우즈(미국)의 발걸음이 무겁다.

17일(미국시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올해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 1라운드에서 우즈는 3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동반 경기를 치른 세계랭킹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5언더파 65타를 쳤다.

 

70위 밖으로 밀린 우즈는 2라운드에서 반등하지 않으면 컷 통과가 아슬아슬한 처지다.

 

우즈는 연습 라운드 때부터 티샷이 아주 깊은 러프에 들어갔다. 윙드풋 골프클럽 러프가 워낙 깊고 질겨 탈출이 쉽지 않다.

 

연습 라운드를 지켜본 미국 언론은 실제 경기에서도 티샷이 자주 러프에 빠지면 희망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 기사를 썼다.

 

우려가 현실이 됐다.

 

이날 우즈는 페어웨이 안착률이 43%에 불과했다. 덩달아 그린 적중률도 50%에 그쳤다.

 

티샷이 살짝만 빗나가고 깊은 러프에 볼이 묻혀 다음 샷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장면이 여러 차례 연출됐다.

 

17번 홀(파4), 18번 홀(파4)에서 한꺼번에 3타를 잃은 원인도 티샷 불안이다.

 

17번 홀에서도 티샷이 러프에 빠져 보기를 적어냈고 18번 홀에서도 티샷한 볼이 러프에 묻혔다. 18번 홀에서는 세 번째 샷을 실수해 그린에 올리지 못했고 네 번째 샷은 핀을 지나쳐 2m 보기 퍼트를 놓쳤다.

 

그나마 우즈는 퍼트가 잘 됐다. 9번 홀(파5)에서는 두 번이나 휘어져 언덕을 넘어오는 9m 버디 퍼트를 넣는 등 5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우즈는 "원하는 경기를 하지 못했다. 경기 중반까지 좋은 퍼트를 많이 했지만, 초반에 그럭저럭 때려냈던 티샷이 후반에는 다음 샷이 하기에 어려운 곳으로 갔다"면서 "대회는 이제 시작이다. 다음 라운드 때 더 좋은 경기를 해야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