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즈버그 지명 클린턴, 트럼프의 후임지명 추진에 위선적 비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오늘(20일)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 지명을 놓고 

강행하겠다는 공화당의 입장에 대해 위선적이라고 맹비난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CNN, CBS에 출연해 공화당의 주장에 대해 

천박하게 위선적인 요구라고 말했다. 

 

그는 재임 시절이던 1993년 '진보의 아이콘'으로 통하는 

긴즈버그를 연방대법관에 지명한 당사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긴즈버그 대법관이 별세하자

후임자 임명 절차에 신속히 나서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2016년 11월 대선을 한참 앞둔 그해 2월 

대법관 공석이 발생하자 당시 매코널 원내대표가 

미국 국민은 다음 대법관 선택에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임명을 막았던 전례와 

맞지 않는다고 반박한다. 

 

그러면서 오는 11월 대선 후 선출되는 대통령이 

지명권을 행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매코널 원내대표를 향해 

이게 그 사람들이 하는 일 이라며  그들의 첫 번째 가치는 권력이고

가능한 한 많은 이념적 판사를 법원에 밀어 넣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매코널 의원이 상황이 변화하자 입장을 바꿨다며

공화당이 공석 충원에 성공할 경우 미국에 

냉소주의를 확산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에이브러햄 링컨 전 대통령도 1864년 선거 직전에 

대법원에 공석이 발생하자 지명을 보류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현재 연방대법관 구성은 긴즈버그 별세 이후 보수 5명, 

진보 3명으로 변했고, 보수 인사가 추가로 임명될 경우 

보수 절대우위 구조로 바뀐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