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전국 43개 주 방문자에 2주간 자가격리 명령

전국 내 대다수 지역에서

뉴욕주로의 여행이 사실상 제한된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오늘(20일)

전국의 43개 주 또는 자치령에서 온 방문자를 대상으로

2주간 격리를 명령한다고 밝혔다. 

 

격리 조치에 따르지 않으면 벌금을 내야 한다.
 

오늘(20일) 애리조나주와 메릴랜드주가 추가됨으로써

북동부와 서부 해안의 몇몇 주를 제외한 전국의 대부분의 지역이

뉴욕주 자체 여행경보 대상이 됐다. 

 

이는 지난 6월 플로리다 등 9개주를 대상으로 시작된 지 4개월 만이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한

이런 조치 대상에 뉴저지주와 코네티컷주가 빠진 것이 

주류 언론의 눈길을 끌었다.


뉴욕주에 따르면 7일 이동평균으로 인구 10만명당 

10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거나, 

역시 7일 이동평균으로 10% 이상의 

양성 판정률을 기록한 주는 여행경보 대상에 오른다.

어제(19일) 기준으로 뉴저지와 코네티컷은 

최근 일주일 동안 주민 10만명당 

1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즈는 보도했다.

 

그런데도 뉴저지와 코네티컷이 

뉴욕주 방문 제한 대상에서 빠진 것은 

이들 주가 경제적으로 서로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는 현실적인 이유 때문이다.


이들 3개주는 일명 '트라이-스테이트(Tri-state)'로 불리는

동일 생활권으로 주민들의 왕래가 잦다.

특히 뉴저지와 코네티컷에 살면서

뉴욕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들이 많고, 

이 때문에 대중교통망도 함께 공유한다.

따라서 뉴욕주가 뉴저지와 코네티컷에서 온 방문자를 

격리 조치할 경우 다수 직장인이 

출근할 수 없는 사태가 벌어진다.

쿠오모 주지사는 오늘(20일) 뉴저지와 코네티컷으로부터 

뉴욕에 오는 사람들을 격리할 현실적인 방법이 없다며 

한 곳에 살면서 다른 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