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로 우주정거장 체험한다…LGU XR 얼라이언스 첫 성과 공개

스페이스 익스플로러스 1부 에피소드…VR 최초 실제 우주 촬영

VR로 우주정거장 체험


LG유플러스[032640]는 22일 5G 콘텐츠 연합체 '글로벌 XR 콘텐트 텔코 얼라이언스'(Global XR Content Telco Alliance. 이하 XR 얼라이언스)의 첫번째 프로젝트 '스페이스 익스플로러스: ISS 익스피리언스'(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를 전세계 동시 공개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U+VR 앱으로 볼 수 있다.

 

XR 얼라이언스는 지난달 출범한 세계 최초 5G 콘텐츠 연합체로, LG유플러스가 초대 의장사를 맡았고 퀄컴 테크놀러지, 벨 캐나다, KDDI, 차이나텔레콤,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아틀라스 파이브 등 각국 통신사 및 반도체 업체, 콘텐츠 제작사 등이 가입했다.

 

스페이스 익스플로러스: ISS 익스피리언스는 3D 360도 가상현실(VR) 콘텐츠로는 처음으로 실제 우주에서 촬영됐다. 약 25분짜리 이번 에피소드에는 우주 비행사의 국제 우주정거장(ISS) 적응기와 생활 모습을 담았다. 시청자들은 우주정거장 내부와 우주비행사들의 외부 우주 공간 활동, 지구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전체 4개 콘텐츠 중 나머지 3개는 향후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XR 얼라이언스 회원사인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는 프로젝트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미국 타임 스튜디오, ISS 미국 국립 연구소, 미국항공우주국(NASA), 캐나다 우주국 등과 협업했다.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공동 설립자 펠릭스 라쥬네스는 "이번 영상은 우리 스튜디오의 가장 야심 찬 프로젝트"라며 "얼라이언스 멤버들과의 파트너십은 수십억명의 사람들을 우주로 데려가려는 우리의 비전을 향한 커다란 도약"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의 XR 전략을 총괄하는 최윤호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이번 콘텐츠에는 국내 증강현실(AR)·VR 편당 제작비의 4배 이상 비용이 투입됐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실감 미디어로 볼거리를 늘리고 시장 저변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