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머크 250억원 투자…평택에 OLED 소재 제조시설 설립

경기도·머크·평택시 투자양해각서 체결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적인 과학기술기업 독일 머크가 경기도 평택 포승국가산업단지 내 공장에 차세대 OLED 발광다이오드 제조시설 설립을 위해 250억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28일 머크 평택공장에서 이용철 행정2부지사, 김우규 머크퍼포먼스머티리얼즈 대표, 이종호 평택시 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런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머크는 2002년 평택 포승산단에 LCD용 액정부문 공장을 준공하고 2015년 OLED 소재 개발 연구소를 설립한 데 이어 이번에 제조설비를 확충하기 위해 추가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으로 머크는 그동안 독일에서 제조해오던 OLED 발광다이오드 제품을 평택공장에서 만들어 국내 주요 OLED 완성품 고객사에 공급할 수 있게 된다.

 

OLED 발광 다이오드는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기본계획의 기반인 '소부장 특별법'에서 규정하는 품목의 핵심 소재로 일본 수출 규제와 코로나19 등 대내외 환경변화를 반영한 정부의 글로벌 공급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352년 역사의 머크는 1989년 한국에 진출해 평택과 안성 등 공장에서 디스플레이, 반도체 전자재료 연구와 생산시설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