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19 재확산 본격화 .. 일주일 만에 신규 환자 50만 명

전국에서 코로나19의 가을철 재확산이 본격화하면서 

1주일 만에 신규 감염자가 50만명이나 나왔다.


뉴욕타임스는 어제(27일) 기준 최근 1주일간의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50만명을 넘어서며 새 기록을 달성했다고

오늘(28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즈는 이 기록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얼마나 빠르게 퍼지고 있는지를 반영한다며 

미국에서 첫 50만명의 신규 환자가 집계되는 데는 

거의 석 달이 걸렸다고 현재 상황과 비교했다.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환자도

약 7만3천명으로 집계되며 처음으로 7만명 선을 넘겼다. 

 

2주 전과 견줘 약 40% 증가한 것이다.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27일의 신규 환자도 

7만3천240명으로 집계됐다.

 

 

새로운 기록은 곳곳에서 쏟아지고 있다. 

 

일리노이주를 포함해 20개 주에서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고, 

테네시와 위스콘신, 오클라호마주 등 3곳에선 7일간의 

하루 평균 사망자가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점을 찍었다.

 

 

어제(27일)도 오클라호마, 와이오밍주에서 

하루 코로나19 사망자가, 켄터키주에서는 

하루 신규 환자가 각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오늘(28일) 기준으로 40개 주에서 최근 1주일간의 신규 환자가 

그 전주보다 10% 이상 증가했다. 

 

감소한 곳은 미주리주 1곳뿐이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