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전동화 부문 분기 매출 첫 1조원 돌파

코로나 여파에도 3분기 실적 회복세…친환경차 핵심 부품 성장 가속
3분기 누적 글로벌 수주액 12억8천만달러

현대모비스 로고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모비스[01233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친환경차 인기에 힘입어 올해 3분기 전동화 사업 부문 매출이 분기 첫 1조원을 돌파하는 등 실적 회복세를 보였다.

 

현대모비스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5천983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9%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이는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4천980억원을 20.1% 웃도는 수준이다.

 

 

3분기 매출은 9조9천916억원을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순이익은 3천913억원으로 32.7% 줄었다.

현대모비스는 코로나 여파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위축되고 완성차 생산이 감소하는 등 어려운 여건에도 수익성을 개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32.6% 늘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54.6%, 66.7% 증가했다.

 

모듈과 핵심부품사업 부문의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8.6% 늘었다. 최근 전기차 판매 증가로 성장세를 타는 전동화 부품 매출이 늘고 중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차종으로의 부품 공급이 확대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3분기 전동화 사업 부문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77% 늘어난 1조2천462억원을 기록해 분기 최초로 1조원을 돌파했다고 현대모비스는 전했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누적 전동화 매출은 2조9천384억원으로 3조원에 육박한다.

 


 

 

현대차그룹 전기차(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현대모비스는 올해 3분기에도 중국과 유럽, 북미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핵심 부품 수주를 이어갔다. 3분기 누적 글로벌 수주액은 12억8천300만 달러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17억 달러 규모의 수주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로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지만 생산 효율 개선, 원가 절감 등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 활동으로 실적을 방어할 수 있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유연하고 효율적인 조직 체질을 갖추면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시장을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