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올해 코로나19 백신 나오기 어려워"

"FDA '긴급사용 신청' 제약사에 추가 자료 요구할 것"
화이자 최종 임상시험 결과 지연…"막바지 단계지만 기다려야"

파우치 "미국서 코로나 팬데믹 언제 끝날지 예측 불가능해"


 

글로벌 제약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경쟁에 뛰어든 가운데 미국의 최고 감염병 전문가가 올해 안에 백신이 나오기 어렵다는 전망을 내놨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28일(현지시간)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미국의사협회저널(JAMA)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의견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개발에 나선 제약사들이 연내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위한 임상시험 자료를 제출하더라도, 미 식품의약국(FDA)은 내년 1월 전에는 승인을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FDA는 제약사들이 연내 제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자료에 비해 안전성과 효능의 지속 측면에서 더 신뢰할만한 데이터를 추가로 원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재까지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한 제약사는 2곳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효능과 안전성이 입증된 백신이 나온다면 나 스스로 주저하지 않고 접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파우치 소장은 시민들의 철저한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그는 "팬더믹(대유행)이 시작된 지 7개월이 넘었지만 아직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며 "마스크 착용이 커다란 차이를 만든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바이오엔테크와 화이자가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임상시험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개발 선두주자 중 하나로 꼽히는 미국 화이자도 당초 계획한 일정에 비해 최종 임상시험 데이터 확보가 지연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지만 최종 임상시험 데이터 확보가 늦춰지고 있다고 같은 날 보도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더타임스에 "(백신 개발이) 막바지 단계(last mile)에 접어들었다"면서 "전세계 경제와 보건을 위해 굉장히 중요한 사안인 만큼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달라"고 밝혔다.

 

그동안 불라는 언론을 통해 최종 임상시험 결과를 10월 말까지 공개하겠다고 말해왔지만, 이보다 시일이 더 걸릴 수 있다고 입장을 바꾼 것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화이자는 코로나19 환자들이 참여한 최종 단계의 임상시험에 관한 잠정 결과를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화이자는 올해 6월부터 4만2천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했으며, 이중 3만6천명이 실제 백신이나 플라시보(가짜 약) 2차 접종을 받았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온테크와 함께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방식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한편 화이자는 올해 실적이 작년 대비 크게 감소했다.

 

작년 3분기에 77억달러(8조7천333억원)에 달했던 영업이익이 올해 동기 22억달러(2조4천952억원)를 기록, 무려 55억달러(6조2천381억원)나 줄었다.

 

한편 화이자 외에도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와 미국 회사인 존슨앤드존슨 및 모더나가 치열하게 코로나19 백신 개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의 머크도 올해 내에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며, 미국 일라이 릴리는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항체 치료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