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합주' 위스콘신 공화당 "해커가 230만 달러 빼가.. 선거 불리"

대선을 닷새 앞두고 위스콘신 주 공화당이

수백만 달러의 피싱 공격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위스콘신 공화당 의장 앤드루 히트는 해커들이

주 공화당 계좌에서 230만 달러를 훔쳤다고 말했다고

AP통신 등 주류 언론이 보도했다.

히트는 지난 22일 해커들의 의심스러운 활동을 눈치채고

이튿날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했다면서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위스콘신 공화당은 그 돈이 사라지면서 불리하게 된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자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해커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선을 위한 우편물 발송과

지지자에게 나눠줄 모자 등 물품 제공으로 돈을 지불받는 4곳의

판매사 송장을 조작했다고 설명했다.

히트 의장은 이번 공격이 피싱 시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급 시점에 송장이 변경돼

돈이 판매사 대신 해커들에게 건너갔다고 밝혔다.

지난 대선에서 2만3천표(0.77%)라는 근소한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이 이긴 위스콘신 주는 선거인단 10명이 걸려 있으며,

올해도 핵심 경합주로 분류된다.

선거분석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가 주요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 

위스콘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6.4%포인트 차로 앞서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내일(30일) 나란히 위스콘신을 찾아 유세할 계획이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