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주, "센서스 인구조사 참여율 잘못된 통계" 소송 제기





[앵커멘트]

 

센서스 인구조사국이 지난 15일 마감된

2020 인구조사의 전국 응답률이 99.98%로 나타나며

높은 참여율을 기록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CA 주를 비롯한 5개 주가

잘못된 통계라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인구조사에서 불법체류자들을 제외하기 위해

조기에 마감됐고 이로 인해 결국

정확한 주민수가 반영되지 못했다는 겁니다.

 

김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5일 마감된 2020 센서스 인구조사

참여율이 99.98%로 발표된 가운데

이러한 수치가 정확하지 않다는 소송이 제기됐습니다.

 

앞서 2020 센서스 인구조사는

당초 이달(10월) 31일에 마감될 예정이었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요구로 앞당겨져

지난 15일로 조기 종결됐습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12월 31일 데드라인까지

각 주의 연방 의석 수를 결정하기 위해선

인구 조사 통계가 시급하다며

조사 기간을 단축을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CA 주를 비롯한 메사추세츠,

노스캐롤라이나, 텍사스, 메릴랜드 5개 주가

이번 인구조사 통계 수치의 정확성에 대해

의문을 나타내며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이들 주는 센서스국 통계청이 인구수를 축소하기 위해

현장 방문 요원들에게 가능한 빨리 조사를 마무리하라는

압박을 가함으로써 정확한 통계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소송에 따르면 압박은 받은 현장 요원들이

인구조사를 빠르게 마무리하기 위해

각 가정을 단 한 번만 방문한 뒤 조사를 마친다거나

한 가정에 사는 사람의 수를 추측했다는 설명입니다.

 

또 통계의 정확성과 상관없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임 기간 동안 인구조사가

종결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체류자를

인구 산정에서 제외하기 위해 인구조사가 조기에 마감됐고

결국 정확한 수치가 아니라는 겁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연방의회 선거구 확정과 의석수 배분 결정을 위한

센서스 인구 산정에서 불법 체류자를 제외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CA 주의 경우

1석 이상의 연방 하원 의석을 잃을 수 있고,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연방 예산 할당을 잃게 됩니다.

 

이에 이들 주는 각주의 연방 의석 수와

연방 기금 분배 마감일을

내년 4월 말로 연장해야 한다고 강력 주장하고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입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