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천 700명 이상까지 치솟았다!

LA카운티 내 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LA 카운티 공공 보건국의 오늘(29일)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천 745명으로 집계됐다.

 

보고 지연에 따른 인원 수가 추가되지 않았음에도

일일 확진자 수가 천 700명 이상으로 치솟은 것이다.

 

이는 지난 8월 이후 최고치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치솟으면서 신규 입원 환자 수와

중환자 비율 역시 급증하고 있다.

 

신규 입원 환자 수는 750명으로 집계됐다.

 

30%이하로 집계되던 중환자 비율은 다시 31%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사망자 수는 감소없이 꾸준히 증가할 전망이다.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 수는 19명 늘어난

7천 44명으로 집계됐다.

 

LA 카운티 공공 보건국 바바라 퍼레어 국장은

과거에도 경험했듯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증가는

다른 수치들의 급증으로 이어진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방관해서는 않된다고 경고했다.

 

퍼레어 국장은 일일 확진자 수가 다시 급증할 경우

겨우 이뤄낸 경제 재개방이 퇴보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위생 지침을 준수하지 않고 파티 등 사모임을 가져

일일 확진자 수를 증가시키고 경제 재개방을 퇴보 시킬 것인지,

철저한 위생 지침 준수 노력으로 확진자 수를 감소시킬 것인지

양자 택일의 기로에 서있다며 주민들이 경각심을 가져야한다고 덧붙였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