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생활가전 일냈다…누적 영업이익 2조원 돌파

생활가전에서 6천715억원 벌어…영업이익·매출 3분기 최대
"가전 두자릿수 성장 내년 상반기까지…전장 내년 3분기 흑자전환"

여의도 LG트윈타워


LG전자[066570]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 매출은 17조원에 육박하면서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펜트업(pent up·억눌린) 수요와 '집콕' 수요 증가로 TV와 생활가전이 기대이상 잘 팔리며 실적 향상을 견인했다.
 

LG전자는 30일 3분기 경영 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9천590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22.7%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6조9천19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이번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매출은 전체 분기로도 2017년 4분기(16조9천636억원)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생활가전과 TV가 기대 이상으로 선전하며 3분기 두 부문 영업이익이 거의 1조원에 육박했다.

 

생활가전(H&A) 부문은 매출 6조1천558억원, 영업이익이 6천715억원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스타일러와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부문이 높은 판매고를 올리며 생활가전(H&A) 부문에서만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2조원을 돌파했다.

 

이전까지 연간 영업이익도 2조원을 밑돌았는데 올해는 3분기 만에 벌써 2조원 넘게 벌어들인 것이다.

 

상반기 코로나 락다운(이동제한) 여파 등으로 부진했던 가전 시장이 3분기 들어 미국 등 각국의 코로나 보조금 지급 등에 힘입어 '펜트업' 수요로 이어진 결과다.

 

H&A 부문의 3분기 영업이익률은 10.9%로, 올해 1분기부터 3분기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중이다. 역대 3분기 영업이익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의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 모습[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V(HE) 부문도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가 선전하면서 매출 3조6천694억원, 영업이익 3천266억원을 기록했다.

 

LCD 패널 가격 상승이 부담이 됐지만 '집콕' 수요 증가와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비대면) 판매 증가로 마케팅 비용이 감소한 것 등이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LG측은 설명했다.

 

LG전자의 '아킬레스건'인 모바일(MC)과 전장사업부(VS)도 3분기 들어 적자를 대폭 줄었다.

 

휴대폰 MC 사업부의 영업손실은 1천484억원로 2분기(-2천65억원)에 비해 500억원 이상 손실이 개선됐다.

 

올해 신제품 벨벳 출시와 미국 등지에서 중저가 보급형 제품의 판매가 살아나면서 적자폭이 감소했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중남미 등에서는 일부 반사이익도 누렸다. 회사 측은 컨퍼런스콜에서 "화웨이 제재로 인한 빈자리를 차지하려는 업체 간 경쟁이 상당히 치열해지고 있고 미국, 한국, 일본 등에서는 영향이 거의 없을 것으로 본다"며 "그러나 중남미 지역에서 중저가 보급형 모델, 유럽에서는 5G와 새로운 폼팩터를 앞세워 화웨이 빈자리를 공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부품 등을 생산하는 전장사업부(VS)는 2분기 2천25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는데 3분기에는 662억원으로 손실폭을 크게 줄였다.

 

상반기 부진했던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조업이 3분기 들어 정상화되고 자동차 판매량 증가로 이어진 것이 도움이 됐다.

 

BS(Business Solutions) 사업부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수요 확대로 77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롤러블(Rollable)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LG SIGNATURE OLED R)'[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전자는 실적이 연말로 갈수록 나빠지는 '상고하저' 통상적으로 보여왔는데, 올해는 이같은 흐름도 깨뜨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생활가전·TV 수요 확대와 온라인 매출 확대 등에 힘입어 역대 최대 수준의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KB증권은 LG전자의 올해 4분기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442% 증가한 5천516억원으로 추정했다

 

회사 측은 컨퍼런스콜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리스크는 있지만 비대면 트렌드 확대와 온라인 판매의 지속적인 증가, 효율적인 자원 운영을 통해 4분기에도 전년보다 개선된 의미있는 실적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V 사업에서 삼성전자보다 수익성이 낮다는 지적에 대해 회사 측은 "절대 매출 규모의 차이에 따른 것이며, 한 분기 만으로 판단할 수 없다"며 "코로나19 상황이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장기적인 사업 성과를 관리하고 있으며 프리미엄 제품 매출 증가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온라인 매출 비중은 30%에서 최대 50%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온라인 특화 제품과 디지털 마케팅을 더욱 강화한다고 설명했다.

 

3분기 역대급 실적을 터뜨린 생활가전 사업의 고성장·고수익성은 내년 상반기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회사는 예상했다.

 

LG전자는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적자를 지속했던 전장 사업은 시황 개선에 따라 내년 3분기부터 영업이익이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2017년 인수한 오스트리아 자동차램프 제조사 ZKW와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새로운 광원을 개발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회사 측은 "당사의 영업·구매역량을 활용해 국내 관련 업체와 협력 통해 전장 사업에서 새로운 수주를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말 성수기 판매 경쟁으로 인해 마케팅 비용 증가, 유럽·미국 중심 코로나19 재확산이 4분기와 내년 실적의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강화된 인지도를 바탕으로 트렌드와 소비자 요구에 부응하는 다양한 제품을 적기에 출시하고 마케팅 비용 증가에 대응해 수익성을 유지하는 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내년 시설투자 비용(Capex)은 올해와 유사한 2조원 중반대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