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사이버 먼데이’ 할인율 최대!





[앵커멘트]

 

연말 시즌 코로나19 재확산 속

경제활동 제한이 확대되면서

대형 유통업체들이 ‘온라인 세일’에 집중하고있습니다.

 

특히 사이버 먼데이 당일에만 전국에서는

총 매출이 1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최대 할인 품목은 의류입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말 시즌 코로나19 재확산 속

소매업체들이 엄격한 경제활동 제재를 받으면서

온라인 쇼핑이 인기를 끌 전망입니다.

 

블랙프라이데이닷컴에 따르면

대형 온라인 유통업체들이 빠른 배송과 파격 할인을 내세우면서

올해 사이버 먼데이 당일(30일) 온라인 쇼핑 매출은

1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해 94억 달러, 2018년 79억 달러, 2017년 65억 9천만 달러에서

매년 상승하고있습니다.

 

인사이더 인텔리전스는 연말 쇼핑 시즌

온라인 유통업체를 통한 구매가 35.8% 급등해  

천 904억 7천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는 지난해보다 무려 500억 달러 늘어난 것으로,

오프라인 매장의 손실액 8억 2천 2백만 달러를

가뿐히 상쇄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에따라 아마존, 월마트, 베스트바이 등

대형 온라인 유통업체들은 벌써 할인 행사에 돌입했습니다.

 

아마존은 에코 스마트 허브를 30% 할인된 가격인 69달러 99센트에,

파이어 HD 태블릿을 35달러 할인된 54달러 99센트에 판매하며

월마트는 89달러 99센트 짜리 IPX7 무선 블루투스 헤드폰을

20달러 99센트에 내놨습니다.

 

베스트바이는 599달러 99센트 짜리 드론(Parrot-ANAFI)을 300달러 깎아줍니다.

 

블랙프라이데이닷컴은 사이버 먼데이의 최대 할인 품목은 ‘의류’라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아마존은 아마존 에센셜스, 굿스레드(Goodthreads) 등

자체 브랜드 의류를 50% 할인해주고

앤 테일러, 바나나 리퍼블릭, 노스트롬(Nordstrom)도

50% 디스카운트를 내걸었습니다.

 

갭(Gap)과 올드 네이비는 60%,

콜스(Kohl’s)는 20% 할인율이 적용됩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