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소식에 "환영"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늘(23일)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숨야 스와미나탄 WHO 최고 과학자는

우리는 백신을 저렴하고 쉽게 보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몇 주간 다른 유망한 결과와 마찬가지로

관련 자료를 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의 평균 면역 효과가 70%라고 밝혔다.

이는 면역 효과가 95%에 달하는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에 비하면 낮은 수준이지만,

백신 1회분의 절반 용량을 처음에 투약한 뒤 

한 달 이후에 1회분 전체 용량을 투약하면 

예방 효과는 90%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은 4달러 정도로, 20달러인 화이자나 

33달러인 모더나 백신보다 저렴하다.


단, WHO는 잇따른 코로나19 백신 관련 희소식에도 

치열한 선점 경쟁에서 가난하고 

취약한 사람들이 배제될 수 있다며 우려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오늘(23일)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 공동 구매와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

43억 달러가 긴급하게 필요하다며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코백스 퍼실리티에는 현재까지 187개국이 가입했으며 

지금까지 50억 달러가 모였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팀장은 

지난해 말 중국에서 처음 보고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 조사를 위한 국제 전문가팀의 현장 조사가 가능한 

빨리 마련될 것이라는 확약을 중국으로부터 받았다고 전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