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백신 랠리 끝나면 S&P500 12% 내릴 수도"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코로나19 백신 개발로 인한 증시 강세가 사그라지면

연말까지 S&P 500지수가 최대 12% 하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어제(23일)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보도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의 최고투자책임자(CIO) 마크 윌슨은 투자보고서에서

그동안 코로나19 백신이 주도한 증시 강세가 꺾이면

증시에 조정이 시작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그는 미 재무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도입했던

연방준비제도의 긴급대출 프로그램 일부를 연말로 종료하기로 한 점이

단기적인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윌슨은 "유동성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에

긴축에 준하는 정책이 취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투자자가 내년 상황이 평탄하지 않을 것을 예상하면서도

큰 조정 가능성은 과소평가하고 있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하방 위험이 더 크고

심지어 다시 한번 장기 지수 전망 범위(3,150∼3,550)의

하단까지 되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윌슨은 더 장기적으로 보면 내년 연말 S&P 500은

현재보다 9.6%가량 높은 3,900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