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내년부터 영국 언론에 뉴스 사용 대가 지불한다

1월 페이스북 뉴스 탭 런칭…가디언·데일리 미러 등 참여
연간 수천만 파운드 전망…"흥미로운 관점의 뉴스 우선 배치"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업체 페이스북 

 

페이스북이 내년 1월 뉴스 서비스 개시에 맞춰 영국 언론에 사용료를 지불하기로 했다.

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BBC 방송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영국 수백개 언론사와 뉴스 사용 프로그램에 대해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이미 플랫폼에 존재하지 않는 콘텐츠에 대한 사용료를 지불할 것"이라며 "(베껴 쓴 기사가 아닌) 원 기사를 우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페이스북에서 뉴스 소비는 이용자들의 뉴스피드에서 링크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페이스북은 내년 1월부터는 애플리케이션에 별도 지정된 뉴스 탭을 설치할 예정이다.

 

페이스북에서 그날의 주요 뉴스로 여겨지는 것들을 선택해 뉴스 탭에서 보여주는 방식이다. 이미 미국에서는 이같은 뉴스 탭이 도입됐다.

 

페이스북은 영국 주요 언론사에 연간 수백만 파운드를 지불하는 다년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구체적인 금액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가디언은 취재원을 인용해 영국에서만 언론사에 지불하는 금액이 연간 수천만 파운드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간 가디언과 데일리 미러, 인디펜던트를 포함해 대부분의 지역 언론이 이미 페이스북과 계약을 체결했다.

 

다만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의 뉴스 UK 소속 언론사, 데일리 메일을 소유하고 있는 DGMT 등은 서명하지 않았다.

 

페이스북의 북유럽 뉴스 파트너십 책임자인 사라 브라운은 "이는 매우 거대한 규모의 투자이며, 수년간에 걸쳐 이뤄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초 보도, 매우 풍부한 취재원을 갖고 적절한 시기에 흥미로운 관점에서 작성된 뉴스를 견제와 균형 원칙에 따라 우선 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